뉴스

아베, 긴급사태 선언 연장 방침 자민당에 전달

아베, 긴급사태 선언 연장 방침 자민당에 전달

정형택 기자 goodi@sbs.co.kr

작성 2020.04.30 18:39 수정 2020.04.30 19: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아베, 긴급사태 선언 연장 방침 자민당에 전달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다음 달 6일까지인 긴급사태 선언 기간을 연장하겠다는 방침을 니카이 도시히로 자민당 간사장에게 전달했다고 NHK와 교도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오늘(30일) 오후 총리관저에서 나카이 간사장과 하야시 모토오 자민당 간사장 대리를 만나 이런 방침을 전달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연장 기간과 대상 지역은 전문가의 의견을 청취한 이후 최종적으로 판단하겠다고 밝혔다고 하야시 간사장 대리는 전했습니다.

앞서 아베 총리는 이날 참의원 예산위원회에 출석한 자리에서도 현 상태로는 긴급사태의 전면적인 해제는 어렵다는 인식을 드러냈습니다.

아베 총리는 지난 7일 도쿄도 7개 도부현을 대상으로 긴급사태를 선언한 이후 16일에는 긴급사태를 전국 모든 지역으로 확대했습니다.

긴급사태 선언에 따라 일본 열도 각지에서 외출 자제 요청, 흥행 시설 이용 제한 요청·지시 등이 내려진 상황입니다.

아베 총리는 다음 달 1일 열리는 전문가 회의에서 나오는 의견과 코로나19 상황을 확인한 뒤 긴급사태 연장 관련 최종 결정을 내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