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오늘 부처님오신날…'코로나19 극복' 거리 두고 기도

오늘 부처님오신날…'코로나19 극복' 거리 두고 기도

최호원 기자 bestiger@sbs.co.kr

작성 2020.04.30 20:57 수정 2020.04.30 22: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30일)은 불기 2564년 부처님 오신 날이지만, 사회적 거리 두기 속에 공식적인 봉축법요식은 다음 달로 연기됐습니다. 대신 전국 사찰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한 달간의 기도 행사가 시작됐습니다.

최호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코로나19 극복과 치유를 위한 기도 입재식 현장.

대웅전 앞에 1.5m 간격으로 신도용 의자 300석이 배치됐습니다.

부처님 오신 날 거리 두기
참석자들을 상대로 발열 검사도 이뤄집니다.

행사 요원들은 곳곳에서 1m 이상 간격을 유지하고 마스크를 써달라는 안내문을 들었습니다.

지난해는 신도 수천 명이 어깨가 부딪힐 정도로 빽빽하게 밀집했지만, 올해는 확연하게 달라졌습니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코로나19가 인간의 어리석음을 깨우쳐 줬다고 말했습니다.

[원행 스님/조계종 총무원장 : 우리가 살아 숨 쉬고 있는 것이 햇빛과 공기와 물과 흙 그리고 함께하는 모든 생명들의 청정함에서 비롯된 것임을 깨닫게 하였습니다.]

기도 입재식이 끝난 뒤 이렇게 신도들의 참배가 시작됐는데, 법당 안에 머무는 시간을 최소화하기 위해 기도도 1배만 가능하도록 했습니다.

[공미석/불교 신도 : 불교는 자비하고, 사랑이잖아요. 자비로운 마음이 다 전파됐으면 좋겠어요.]

하지만 참배를 기다리는 신도들이 좁은 간격으로 길게 줄을 서면서 곳곳에서는 거리 두기가 잘 지켜지지 않기도 했습니다.

조계종은 다음 달 30일로 미뤄진 부처님 오신 날 공식 봉축법요식 때는 보다 철저하게 방역지침을 따를 방침입니다.

(영상취재 : 김성일, 영상편집 : 이소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