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38명 목숨 앗아간 이천 화재 참사…9명 DNA 감식 중

38명 목숨 앗아간 이천 화재 참사…9명 DNA 감식 중

소환욱 기자 cowboy@sbs.co.kr

작성 2020.04.30 20:14 수정 2020.04.30 23: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제(29일) 경기도 이천에 있는 물류창고 공사장에서 난 불로 모두 38명이 숨지고 10명이 다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희생자 대부분은 일용직 노동자로, 그 가운데는 외국인도 3명 포함돼 있습니다. 또 희생자 가운데 9명은 신원 확인이 이뤄지지 않아서 현재 DNA 분석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먼저 소환욱 기자입니다.

<기자>

폭삭 내려앉은 지붕 위로 큰 구멍이 뚫려 있고 건물 철골들은 엿가락처럼 휘어졌습니다.

이천 화재 참사
시커멓게 탄 건물 주변으로는 소방관들이 수색 작업을 펼칩니다.

소방당국은 어제 사고 직후부터 오늘 오전까지 불이 난 물류창고 6개 층을 여러 차례 수색했고, 사상자는 더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박수종/경기 이천소방서 재난예방과장 : 밤사이 5차 6차에 걸쳐서 저희가 놓친 부분 없을까 정밀 수색했습니다. 아침에 교대 조가 2번에 걸쳐서 정밀 수색 펼친 결과 현재까지 특이사항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이번 사고로 목숨을 잃은 사람은 38명, 중상자 8명을 포함해 다친 사람은 10명이라고 소방당국은 밝혔습니다.

희생자 38명 중에는 중국인 1명과 카자흐스탄인 2명도 포함됐습니다.

이천 물류창고 화재 현장 정밀수색
경찰은 현재까지 희생자 29명의 신원을 확인했으며, 나머지 9명은 지문 확인도 불가능해 유가족 DNA와 비교하며 신원을 확인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정요섭/경기남부청 과학수사대장 : 지문을 통해서 29명 신원 확인됐습니다. 나머지 9명에 대해선 유전자 분석 통해 신원을 신속하게 확인할 예정입니다.]

불이 난 창고 건물 B동에서는 9개 업체 78명이 작업 중이었는데, 이들 대부분은 일용직 근로자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117명 규모로 수사본부를 꾸려 시공사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양현철, 영상편집 : 전민규)

▶ 지하에서 불났는데 지상 2층서만 18명 사망…이유는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