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외식하는날' 송가인 "정신 없이 먹었다" 남다른 고기 사랑

'외식하는날' 송가인 "정신 없이 먹었다" 남다른 고기 사랑

SBS 뉴스

작성 2020.04.28 12: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외식하는날 송가인 "정신 없이 먹었다" 남다른 고기 사랑
'외식하는 날' 송가인이 남다른 '고기 사랑'을 드러냈다.

송가인은 최근 SBS FiL(에스비에스 필) '외식하는 날' 촬영에 참여해 오랜만에 친구들과 만나 삼겹살 회동을 갖고 회포를 풀었다.

송가인은 "친구들과 한 번 추억을 만들고 싶어서 '외식하는 날'에 출연하게 됐다"며 "촬영을 하며 맛있게 먹었으니 시청자 분들도 제 모습을 보고 입맛 되살아났으면 좋겠고, 우울하신 분들도 기분이 좋아지셨으면 좋겠다"고 촬영 소감을 전했다.

'외식하는 날'은 스타들의 외식 문화를 관찰하고 참견해 보는 관찰 리얼리티 토크쇼. 우리 동네 소상공인을 위한 맛집 살리기 취지를 가지고 스타들의 실제 외식을 통해 먹방에 공감을 더한 진짜 이야기를 전한다.

송가인이 출연하는 방송은 오는 30일 오후 8시 50분 SBS FiL에서 방송되며 5월 2일 오후 1시 SBS MTV, 같은 날 밤 11시 SBS CNBC에서도 볼 수 있다.
이미지
다음은 송가인과 나눈 일문일답

1. '외식하는 날'에 출연을 하게 된 계기는 무엇인가.
친구들과 한 번 추억을 만들고 싶어서 '외식하는 날'에 출연하게 됐다. 그동안 바빠서 친구들 못 만났던 터라 친구들과 맛있는 것을 먹고 이야기하고 싶었다.

2. 오랜만에 절친 분들과 외식을 즐긴 소감은?
친구들과 삼겹살 먹었는데 정말 맛있어서 정신없이 먹었다. 원래 삼겹살, 돼지고기를 좋아한다. 맛있고 푸짐하게 먹을 수 있는 게 고기니까. 그래서 메뉴를 삼겹살 선택했다. 진짜 맛있는 것을 먹을 때는 친구들이 최고인 것 같다. 편하게 이야기하면서 먹을 수 있으니까.

3. '외식하는 날'을 촬영해보니 매력이 무엇이라 생각하나?
맛있는 것을 먹으면서 촬영까지 하니 일석이조인 것 같다. 먹는 것 자체가 즐거움이니까. 먹으며 촬영도 하고 친구들과 만날 수 있어서 좋은 기회였다.

4. '외식하는 날' 스튜디오 촬영에서는 2MC 강호동-홍현희, 홍윤화와 호흡을 맞췄는데 분위기는 어땠나?
정말 재미있었다. 강호동-홍현희 씨는 각각 다른 프로그램에서 함께 촬영을 한 적이 있다. 홍윤화 씨는 처음 뵈었는데 재미있고 유쾌하셨다. 제가 세 분 모두를 좋아했던 팬이어서 함께 촬영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 세 분 모두 제가 불편하지 않게 편하게 촬영할 수 있도록 도와주셨다. 그동안 계속 만났던 사람들처럼 촬영해서 재미있었다. 시간 가는 줄 모르고 토크한 것 같다.

5. 또 누군가와 외식을 한다면 누구와 어디서 무엇을 먹고 싶나.
다음에 촬영을 한다면 캠핑을 해보고 싶다. 캠핑할 때 먹는 음식들 있지 않나. 산에서 바비큐를 비롯해 라면도 먹고, 고구마도 쪄 먹고… 그러면 좋을 것 같다. 똑같은 음식이라도 밖에서 먹으면 맛있더라. 제가 어렸을 때 고사리를 안 좋아했는데 뒷산 올라가서 먹었더니 맛있었다. 그때부터 고사리를 좋아하게 됐다. 만약에 다시 한번 외식을 하게 된다면 식당이 아닌 야외에서 캠핑 가서 먹고 싶다. 판소리 선후배들, 또 다른 친구들을 불러서 캠핑을 하고 싶다.

7. 외식을 즐겨하는 편인가. 송가인만이 알고 있는 외식의 팁이 있다면?
외식 즐겨한다. 바쁜 스케줄 때문에… 물론 집에서 해 먹기도 하는데 시간이 없으니까. 힘들 때 외식 많이 한다. 외식할 때 돼지고기를 많이 먹고, 갈비도 즐겨 먹는다. 한식 위주 좋아한다. 맛있는 음식을 좋아해서 정식으로 나오는 것보다 단품으로 나오는 맛집 찾아가는 편이다.

8. 끝으로 시청자들에게 한마디 전한다면?
가인이가 맛있게 먹었으니 시청자분들도 '외식하는 날'을 보며 입맛 되살아났으면 좋겠고 우울하신 분들도 기분이 좋아지셨으면 좋겠다. 더불어 소상공인 여러분들 응원 차 우리 동네 맛집을 찾아가서 맛있는 것도 많이 드셔 봤으면 좋겠다.

(SBS funE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