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초1 제자에게 "섹시" "이쁜 속옷"…업무 배제 후 조사

초1 제자에게 "섹시" "이쁜 속옷"…업무 배제 후 조사

UBC 신혜지

작성 2020.04.27 20:48 수정 2020.04.27 21: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한 초등학교 1학년 담임교사가 학생들을 대상으로 성적으로 부적절한 표현을 반복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얼마 전 지적을 받은 뒤에도 아이들을 향한 이해할 수 없는 표현을 계속해 왔는데 이제 경찰 조사를 받게 됐습니다.

UBC 신혜지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달 한 초등학교 1학년 남자 교사가 학부모들까지 가입된 SNS에 올린 댓글입니다.

'저보다 잘생긴 남자는 싫다.' '우리 반에 미인이 많아 남자친구들은 좋겠다.' '매력적이고 섹시한' 등의 표현이 올라와 있습니다.
초등학교 1학년 남자 교사가 SNS에 올린 댓글
담임교사는 입학식도 못 하는 상황에서 학생들과 친해지려고 했다지만, 부적절한 표현이라고 생각한 학부모가 국민신문고에 올렸고 해당 교사는 개선하겠다고 답했습니다.

하지만 이 교사는 지난 24일 효행 숙제라며 자기 속옷을 빨아 사진을 찍어 올리라고 했고 올라온 사진에 '이쁜 속옷' 등의 부적절한 댓글을 또 썼습니다.
초등 1학년 담임교사, 학부모 가입 SNS 댓글 논란
반복된 부적절한 표현에 학부모들은 어떻게 아이를 맡기냐며 분노하고 있습니다.

[학부모 : 학교에 이런 교사가 있다는 것을 알고 얼마나 겁이 나고 끔찍하겠습니까? 학교는 안전하게 보내야 하는 곳 아니었어요?]

이 사실을 파악한 해당 학교는 성희롱 의심 상황을 경찰에 신고하고 해당 교사를 업무에서 배제하는 한편, 교육청도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울산교육청 관계자 : '성' 관련으로 접수된 것은 경찰청은 경찰청대로 반드시 조사를 해야 하고, 교육청은 교육청대로 조사를 해야 합니다.]

울산시교육청은 감사 결과에 따라 해당 교원을 징계하고 재발 방지를 위한 교직원 교육도 실시할 예정입니다.

(영상취재 : 장진국 UBC)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