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골프 치고 오찬 즐긴 2년…전두환 재판은 지지부진

골프 치고 오찬 즐긴 2년…전두환 재판은 지지부진

김덕현 기자

작성 2020.04.27 20:23 수정 2020.04.27 21: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전두환 씨는 5·18 당시 헬기 사격이 있었다고 증언한 고 조비오 신부를 파렴치한 거짓말쟁이라고 비난한 혐의로 지금 재판을 받고 있는 겁니다. 재판이 시작된 지는 2년이 다 됐지만, 그동안 전 씨가 몸이 좋지 않다면서 법정에 나오지 않겠다고 버티는 바람에 아직 1심도 끝나지 않았습니다.

지금까지 과정은 김덕현 기자가 정리해드리겠습니다.

<기자>

전두환 씨 재판은 시작부터 순탄치 않았습니다.

전 씨 측은 건강과 신변 안전을 이유로 관할 재판소를 옮겨달라고 신청했고 재판도 수차례 연기를 요청했습니다.

이 때문에 결국 제대로 된 재판은 기소된 뒤 10개월이 지난 지난해 3월에야 시작됐습니다.

하지만 법원 정기인사와 총선 출마로 재판장이 두 번이나 바뀌었습니다.

제판이 늘어지는 동안 형사 피고인인 전 씨는 반성과는 거리가 먼 생활을 이어갔습니다.
골프치는 전두환
알츠하이머를 호소하며 법정에 불출석한 전 씨는 강원도 홍천에서 한가롭게 골프를 쳤고,

[전두환 (지난해 11월 7일) : 발포 명령 내릴 위치에도 있지 않은데, 군에서 명령권도 없는 사람이 명령해? 너 군대 갔다 왔냐?]

12·12 쿠데타 40년이 되던 날 강남 중식당에서 호화 오찬을 즐겼습니다.
전두환 호화만찬 현장 (사진=정의당 제공, 연합뉴스)
[영부인께서 무슨 말씀을 쭉 하시면 각하께서 '임자가 뭘 알아'라고….]

알츠하이머 환자라고 보기 어려운 행보였습니다.

[임한솔/정의사회구현센터 소장 : 발포 명령이나 추징금 문제에 대해서 적극적으로 강변하는 모습을 봤을 때 알츠하이머를 앓고 있는 환자일 리가 없다는 확신이 있습니다.]

전 씨 회고록이 출간된 지 3년.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조사와 20여 명의 증언을 통해 헬기 사격이 있었다는 정황이 속속 드러나는 가운데 5월 그날의 진실을 밝힐 재판 결과가 언제, 어떻게 나올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영상편집 : 조무환, VJ : 김종갑)  

▶ 반성 없었던 전두환, 광주 울분 뒤로한 채 떠났다
▶ 3시간 재판 내내 졸던 전두환 "헬기 사격 없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