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라임 돈줄' 김봉현 구속…'투자사 3인방' 행방 추적

'라임 돈줄' 김봉현 구속…'투자사 3인방' 행방 추적

이현정 기자 aa@sbs.co.kr

작성 2020.04.26 20:49 수정 2020.04.29 13: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종필 전 라임 자산운용 부사장이 어제(25일) 구속된 데 이어서 라임의 '로비' 창구로 알려진 김봉현 전 스타 모빌리티 회장 역시 조금 전 구속됐습니다. 이들에게 로비를 받고 라임 검사 정보를 누설한 혐의로 청와대 김 모 전 행정관이 구속된 만큼 세 사람의 진술에 따라 라임의 정관계 로비 의혹 수사가 어디까지 확대될지 주목됩니다. 또 검찰은 이들 말고도 라임에서 거액을 투자받고 회사가 부실해지자 도주한 세 사람도 쫓고 있습니다.

이현정 기자입니다.

<기자>

'라임 사태'의 핵심 인물 김봉현 전 스타 모빌리티 회장이 구속됐습니다.

법원은 "도주와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며 김 전 회장의 구속 영장을 발부했습니다.

[김봉현/전 스타모빌리티 회장 : (청와대 행정관한테 돈 준 사실 인정하십니까? 무슨 대가로 주신 겁니까? 라임 검사 정보 외에 어떤 로비하셨습니까?) …….]

김 전 회장에게 우선 적용된 혐의는 경기도 버스업체 수원여객 회삿돈 241억 원을 빼돌린 혐의입니다.

김 전 회장은 수원여객 사건 외에도 고향 친구인 전 청와대 행정관에게 금품 로비를 하고 자신이 실 소유한 스타 모빌리티 회사자금 517억 원을 횡령한 혐의 등도 받고 있습니다.

이 혐의들은 서울남부지검이 수사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거액의 라임 펀드 자금을 투자받은 회사 관계자들도 추적하고 있습니다.

투자금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는 부동산 시행사 메트로폴리탄의 실소유주 김 모 회장은 해외 도피 중인 걸로 알려졌고, 리드 실소유주 김 모 회장은 투자를 주선한 대가로 회사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를, 에스모 실소유주 이 모 회장은 투자를 받은 뒤 주식 담보 대출을 받고 잠적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김성일, 영상편집 : 유미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