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통합·미래한국, 잇딴 여권 성추문 공세…"與 지도부 사과하라"

통합·미래한국, 잇딴 여권 성추문 공세…"與 지도부 사과하라"

이기성 기자

작성 2020.04.26 16: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은 26일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강제추행 사태를 고리로 성 추문이 잇따르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을 향한 공세를 이어갔습니다.

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은 오 전 시장을 비롯해 안희정 전 충남지사, 민병두 의원, 정봉주 전 의원, 경기 안산 단원을 김남국 당선인 등을 거론하며 관련자 엄벌과 함께 민주당 지도부의 사과를 촉구했습니다.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성 파문을 일으킨 안희정, 정봉주, 민병두와 최근 드러난 오거돈, 김남국, 박원순 시장 비서의 성폭행 모두 민주당 (소속)"이라며 "가히 '더듬어민주당'이자 '더불어미투당'"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심 원내대표는 "오거돈의 성범죄는 피해자 신고가 없거나 처벌 의사를 밝히지 않아도 처벌할 수 있다"며 "현행범인 오거돈을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선출직 공직자가 중대한 잘못으로 직위를 상실해 열리는 재보궐 선거에는 후보자를 공천하지 않도록 한 민주당 당헌 96조 2항을 언급, "송갑석 대변인은 중대한 사건에 성 비위 사건도 해당하는지 해석의 여지 있다며 당헌 빠져나갈 궁리부터 시작하고 있다"며 "민주당의 뻔뻔스러움이 점차 극에 달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성 비하 팟캐스트 출연 논란이 불거진 김남국 당선인에 대해서는 "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은 (팟캐스트 방송에) 두 차례 정도 게스트로 나갔다고 했다. 그러나 실제 출연 횟수는 최소 23차례로 확인됐다"며 "민주당 지도부가 거짓말로 국민을 속인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김 당선인은 공직자로서의 기본이 안 된 사람이다. 즉각 사퇴해야 마땅하다"며 "민주당은 김 당선인의 거짓말에 대해 합당한 처벌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통합당 김미애(부산 해운대을) 당선인과 미래한국당 전주혜 당선인은 두 당의 20대 여성 국회의원과 21대 국회 여성 당선인들들 대표해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민주당의 연이은 성 추문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에서 "'안희정 사건' 이후 확실히 집안 단속에 나섰더라면, 각종 의혹 제기에 대해 당이 선제적으로 대응했더라면 이런 불미스러운 사건은 미연에 방지할 수 있었을 것"이라며 "모든 책임은 민주당에 있다"고 규탄했습니다.

이어 "민주당은 오 전 시장 제명으로 모든 소임을 다했다고 착각해서는 안 된다"며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고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특히 오 전 시장에 대해서는 "이번 사건으로 피해자는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입었고, 부산시민들은 시정 공백과 보궐선거라는 막대한 피해를 떠안게 됐다"며 "반드시 상응하는 법적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n번방 사건'으로 어느 때보다 여성 안전과 보호에 대한 목소리가 높을 때, 민주당의 처참한 성 인지 감수성과 '내로남불 정신'은 과연 여당에 성범죄 문제를 믿고 맡길 수 있을지 깊은 의구심을 갖게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