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부패위원장 반대", "자강론은 환각"…김종인 비대위 진통 격화

"부패위원장 반대", "자강론은 환각"…김종인 비대위 진통 격화

이기성 기자

작성 2020.04.26 16: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부패위원장 반대", "자강론은 환각"…김종인 비대위 진통 격화
4·15 총선 참패 수습을 위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출범을 놓고 미래통합당 내부의 진통이 갈수록 격화하고 있습니다.

통합당 지도부는 오는 28일 전국위원회를 열어 김종인 전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을 비대위원장으로 추인할 계획이나, 당 안팎에서는 절차적 문제뿐 아니라 김 전 위원장의 비위 전력까지 들고나오며 거센 찬반 공방을 벌이고 있습니다.

사실상 김종인 비대위를 고리로 무주공산이 된 당권이나 차기 대권을 염두에 둔 '주도권 싸움'이 시작된 게 아니냐는 해석도 나옵니다.

일단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등 '거물급' 인사들의 견제 움직임이 갈수록 수위가 높아지는 모습입니다.

홍 전 대표는 페이스북 글에서 김 전 위원장을 "뇌물전과자", "뇌물 브로커"라고 부르며 "정계 언저리에 어슬렁거리지 말라", "부패한 비대위원장을 받을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런 원색적 비난은 김 전 위원장이 '70년대생·경제전문가 대선후보론'을 주장하며 홍 전 대표 등에 대해 "검증이 끝났는데 왜 또 나오냐"라고 한 것에 대한 반발의 성격이 짙습니다.

당 지도부 중 유일하게 생환해 5선 고지에 오른 조경태 최고위원이나 3선이 된 김태흠 의원, 일부 유승민계 의원들도 모두 김종인 비대위가 아닌 '자강론'을 거세게 주장하는 상황입니다.

불출마한 김영우 의원도 페이스북에서 "당이 나아갈 바에 대해 다른 곳에서 다른 사람에게서 길을 찾지 말라"며 반대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번 총선에서 3선에 성공한 윤영석 의원도 "공식 회의 등을 통하지 않은 결정 방식은 조금 잘못된 것 같다"고 했습니다.

윤영석·김태흠 의원 등은 27일 '3선 모임'을 갖고 전국위 연기를 주장할 방침입니다.

이러한 움직임에 비춰볼 때 28일 오후로 예정된 전국위가 실제 미뤄지거나 정족수 미달이 될 수도 있다는 조심스러운 관측이 나옵니다.

이미 옛 새누리당 시절인 2016년 총선 패배 때도 김용태 의원을 혁신위원장으로 선임하기 위한 전국위가 친박(친박근혜)계의 반발로 의결 정족수를 채우지 못해 무산된 바 있습니다.

다만, 당 일각에서는 '대안 부재론'을 내세우며 김종인 비대위에 힘을 실어주자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낙선한 신상진 의원은 보도자료를 내고 "자강론은 말만 아름다울 뿐, 현재 상태를 지속시키는 환각제"라며 김종인 비대위에 힘을 실어주자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치욕스럽더라도 이번 기회에 종기를 도려내는 대수술을 받아야 한다"며 "적당히 또 넘어가 나라와 사회를 갉아먹는 정치 좀비로 연명하는 것보다는 낫다"고 했습니다.

3선에 성공한 김도읍 의원은 통화에서 "어쨌든 개혁과 쇄신은 미룰 수가 없다. 거기에 방점을 두고 힘을 모아야 하는 것 아닌가"라며 김종인 비대위에 찬성했습니다.

심재철 원내대표 역시 국회에서 연 기자 간담회에서 김 전 위원장이 '무기한 임기'를 주장한 바 없다며 "이 당이 대선을 치를 만한 여건이 됐다고 생각한다면 미련 없이 떠날 것", "기한이 1년보다 짧을 수도 있다"고 옹호에 나섰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