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심재철 "김종인, 내년 3월까지 대선 승리 준비 마치고 떠날 것"

심재철 "김종인, 내년 3월까지 대선 승리 준비 마치고 떠날 것"

이기성 기자

작성 2020.04.26 15:47 수정 2020.04.26 16: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심재철 "김종인, 내년 3월까지 대선 승리 준비 마치고 떠날 것"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 겸 대표 권한대행은 26일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내정자가 '내년 3월까지 차기 대선 승리를 위한 준비를 마치고 떠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심 권한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김종인씨가 제게 밝힌 견해는 아무리 늦어도 2022년 3월 대선 1년 전까지인 내년 3월까지는 대선 승리의 준비를 마쳐야 한다는 것이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김 내정자가 자신에게 "이 당이 대선을 치를 만한 여건이 됐다고 생각되면 미련 없이 떠나겠다", "나는 통합당을 도우려는 사람이다. (임기가) 1년보다 짧을 수도 있고, 할 일을 다 했다고 생각하면 언제든 그만둘 수 있다"는 취지로 말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심 권한대행은 김 내정자가 '무기한 전권 비대위원장'을 요구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명백한 오보다. 전권이 아니라 당 대표의 권한"이라며 "선거로 뽑히는 권한대행과 정책위의장의 권한이 엄연히 있는데 전권이란 게 말이 되나. 일부 매체의 악의적 선동일 뿐"이라고 반박했습니다.

그는 "우리 당의 마지막 희망과 목표는 내후년 3월의 대선 승리다. 이번 총선 패배를 처절하게 반성하고 환골탈태해 대선 필승의 준비를 하는 게 지금 우리가 해야 할 일"이라며 "바로 그래서 김종인씨를 비대위원장으로 모시는 게 좋다고 의원과 당선인 다수가 결정했던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통합당이 최근 현역 의원과 당선인 140명을 전화로 조사한 결과 약 43%가 '김종인 비대위'에 찬성했으며, '조기 전당대회'가 31%로 나타났습니다.

이에 따라 통합당은 오는 28일 전국위원회를 열 예정입니다.

전국위에서 비대위 전환 안건이 통과되면 김종인 비대위가 출범합니다.

심 권한대행은 '당선인 대회도 없이 밀어붙인다'는 등 당 안팎에서 비판이 제기되는 데 대해 "그런 목소리가 일부 있지만, 소수"라고 일축했습니다.

전국위 개최 일정이 연기될 수 있냐는 질문에는 "공지가 됐다. 연기가 불가능하다"고 답했습니다.

이어 "당선인 총회를 수요일(29일) 열고, 5월 8일에 차기 원내대표 선거를 하는 정도로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심 권한대행은 '코로나 재난지원금'의 추가 지급을 위한 재원 1조원에 대해선 "예산재조정으로 흡수하면 내일부터 상임위원회 가동해 추가경정예산안(추경안)을 심의하겠다"며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당연히 상임위 예산심사 후 가동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정부가 제출한 하위 70% 지급 추경안(국채와 지방채 3조6천억원)을 100% 지급으로 확대하기 위한 추가 재원 1조원을 전액 국채 발행이 아닌 기존 예산 항목 조정으로 조달할 경우 협조하겠다는 의미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