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역구-비례정당' 투표 조합 살펴보니

'지역구-비례정당' 투표 조합 살펴보니

박하정 기자 parkhj@sbs.co.kr

작성 2020.04.16 20:34 수정 2020.04.16 22: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번 총선에서 민주당과 통합당은 비례용 위성정당을 따로 만들었습니다. 그래서 지역구는 자기 후보들 찍고 비례대표는 위성정당에 표를 달라고 했었는데 유권자들은 과연 어떤 선택을 했을지 저희가 출구조사 결과를 토대로 분석해 봤습니다.

박하정 기자입니다.

<기자>

지역구 투표에서 민주당 후보를 찍은 유권자들이 비례대표 투표에서는 어느 정당을 택했는지 물었습니다.

지상파 3사 출구조사 결과, 58.5%는 민주당의 위성정당인 더불어시민당에 표를 줬다고 했습니다.

10명 중 6명이 조금 안 됩니다.

13.6%는 비례 지지 정당으로 정의당을 택했다고 답했습니다.

이른바 '교차 투표'를 한 겁니다.

민주당의 효자를 자청한 열린민주당에는 7.4%만이 표를 줬다고 답했습니다.

지역구 투표에서 통합당 후보를 택한 유권자 가운데에는 69.9%가 미래한국당에 투표했다고 답했고 그다음은 국민의당 7.6%였습니다.

실제 비례대표 선거 득표율을 권역별로 비교해 봤습니다.

민주당 위성정당 더불어시민당의 전국 득표율은 33.35%였는데 광주에선 그보다 27.6%P 높은 60.95%를 얻었습니다.

통합당 위성정당 미래한국당은 전국 득표율이 33.84%였는데 경북에선 23%P가량 높은 56.76%를 기록했습니다.

비례대표 당선인들을 보면 최근 5번 총선 가운데 2~30대 비율이 이번에 가장 높습니다.

20대는 2명인데 최연소는 대리 게임 논란이 불거졌던 27살 정의당 1번 류호정 당선인입니다.

미래한국당에서는 윤봉길 의사 손녀 윤주경 전 독립기념관장이 1번으로 당선됐고, 더불어시민당에서는 부천서 성고문 사건 피해자인 권인숙 교수와 윤미향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 당선인 명부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영상취재 : 하 륭, 영상편집 : 소지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