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가격 반 토막 · 수출 제로…동해안 홍게 업계 '사면초가'

가격 반 토막 · 수출 제로…동해안 홍게 업계 '사면초가'

G1 원석진 기자

작성 2020.04.16 18:04 수정 2020.04.16 18: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로나19 사태로 제철을 맞은 홍게 가격이 반 토막 났습니다. 게다가 전 세계적인 유행에 수출길까지 막히면서 동해안 홍게 업계는 '사면초가'에 빠졌습니다.

G1 원석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냉동창고 문을 열자 재고 박스가 한가득입니다.

모두 수출용 홍게 속살입니다.

속초와 양양 지역에 이런 식으로 쌓여있는 홍게 제품 규모만 140억 원에 달합니다.

동해안에서 잡힌 홍게의 80%는 가공되어 판매됩니다.

보통 유통기한은 6개월에서 1년 사이인데, 지금 이곳에는 가공품 재고가 넉 달째 쌓여있습니다.

지난해 한일 무역 분쟁과 정초부터 불어닥친 코로나19 사태로 홍게 판로가 죄다 끊겼기 때문입니다.

일본과 미국, 유럽에서 동해안 홍게 제품의 80%를 소비하고 있는데 현재 수출량은 '제로'입니다.

제철 맞은 홍게가 아무리 실하다 한들 어차피 '창고행'이라 홍게 가공업체는 공장 가동까지 중단하고 있습니다.

[김남도/홍게 가공업체 대표 : 코로나19 이후로 판매가 부진함으로써 수출이 막히고 내수 판매도 부진함으로써 모든 공장들의 재고가 눈덩이처럼 불어나서 공장들이 도산 위기에 처해있고, 몇몇 공장들은 조업을 중단한 상태입니다.]

홍게잡이 어민도 사정은 마찬가지입니다.

작년 이맘때 35㎏ 홍게 한 상자에 12만 원까지 받았는데, 이제는 5만 원 받기도 어렵습니다.

[이금철/홍게잡이 선장협회장 : 지금 (홍게잡이) 어민들이 업계에서 출항을 할 수 없는 단계까지 왔습니다. 어차피 저희들이 전부 다 실업자가 되는 그런 상태에 놓여 있어요.]

그렇다고 조업을 안 할 수도 없는데 홍게는 한일 공동어장에서 잡고 있어서 조업을 안 하면 통발 관리도 안 되고 일본 어민에게 조업 공간을 빼앗길 수 있기 때문입니다.

[최순화/전국붉은대게근해통발협회 이사 : 자금도 없고, 출어자금도 없고 해서 정부 긴급자금이라든가, 저렴한 이자로 긴급자금을 풀어주면, 저희가 어망을 보존하고 어민들의 생계를 유지할 수 있을 거 같습니다.]

해양수산부는 올해 편성한 200억 원 규모의 긴급경영안정자금이 모두 소진돼 더 이상 출어자금을 지원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