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비례대표 개표 완료, 의석 수 배분 남았다…오후 5시 확정

비례대표 개표 완료, 의석 수 배분 남았다…오후 5시 확정

박하정 기자

작성 2020.04.16 10: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역구 개표에 이어서 비례대표 개표도 이제 마무리가 됐습니다. 각 정당별 비례 의석 수 배분만을 남겨 놓고 있습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로 가겠습니다.

박하정 기자, 상황 전해주시죠.

<기자>

네, 어제(15일)부터 내내 분주했던 중앙선관위 상황실에 나와 있습니다.

지역구 개표에 비해서 속도가 조금 더뎠던 비례대표 투표 개표도 조금 전 막 끝났습니다.

각 정당별 득표율 먼저 살펴보겠습니다.

통합당의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이 33.8%, 더불어민주당의 위성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이 33.4%, 뒤를 이어 정의당이 9.7%, 국민의당이 6.8%, 열린민주당이 5.4%를 얻었습니다.

이렇게 3%를 넘게 득표한 이 정당들이 비례대표 47석을 나눠 갖게 되는데요, 각 당이 얻을 비례 의석수와 당선 가능권 후보들을 득표율을 바탕으로 추산을 해 보면, 먼저 미한당에서는 1번 윤주경 후보부터 19번 허은아 후보까지 모두 19명이 당선될 것으로 보이고요.

더시민에서는 1번 신현영 후보부터 17번 양경숙 후보까지 모두 17명이 국회에 입성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정의당은 모두 5석, 1번 류호정 후보부터 5번 이은주 후보까지가 당선권이고요.

국민의당의 경우에는 1번 최연숙, 2번 이태규, 3번 권은희 후보까지 모두 세 명입니다.

열린민주당도 역시 세 명, 각각 1, 2, 3번인 김진애, 최강욱, 강민정 후보가 당선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선관위는 곧바로 이 정당별 득표율을 바탕으로 비례대표 의석 수 산정에 들어갑니다.

그리고 오후 5시에 전체회의를 열어 당선인을 확정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