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세월호 참사 6주기…'거리두기 동참' 추모식 마련

세월호 참사 6주기…'거리두기 동참' 추모식 마련

홍영재 기자 yj@sbs.co.kr

작성 2020.04.16 08:20 수정 2020.04.16 08: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 4월 16일은 세월호 참사 6주기입니다. 전국 각지에서 추모 행사가 예정된 가운데, 희생자 유가족들은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홍영재 기자입니다.

<기자>

참사 6주기인 오늘, 희생자를 추모하는 행사들이 전국 곳곳에서 열립니다.

정부 공식 추모 행사인 국민안전의 날 행사가 코로나19로 취소됐지만, 4·16 재단과 가족협의회 등 주관으로 다양한 추모 행사가 마련됐습니다.

오전 11시 인천 가족공원에 마련된 세월호 일반인 희생자 추모관에서, 오후 3시 안산 화랑유원지 생명안전공원 부지에서 참사 6주기 기억식이 각각 열립니다.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 두기에 동참하기 위해 기억식은 피해자 가족들 위주로 진행될 예정입니다.

참사일인 4월 16일 날짜에 맞춰 오후 4시 16분 경기도 안산 단원구청 일대에선 희생자를 추모하는 사이렌이 1분간 울립니다.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는 추모 행사와 별도로 희생자와 피해자 모독을 중단해줄 것과 세월호 진상규명 방해 의혹을 철저히 수사해달라고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할 방침입니다.

또 전남 진도 팽목항에서는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들이 배를 타고 사고 해역에 도착해 선상 추모식을 가집니다.

서울 도봉산역, 창동역 등 지하철역에선 출근길 시민들에게 노란 리본을 전달하는 행사도 진행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