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文정부 청와대 출신 대거 국회로…'당선 확정' 얼굴들

文정부 청와대 출신 대거 국회로…'당선 확정' 얼굴들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20.04.16 08:02 수정 2020.04.16 08: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번 총선에는 문재인 정부 청와대 출신 후보들도 상당히 많았습니다. 전부 다 당선되지는 않았지만, 대거 국회 입성에 성공했습니다.

전병남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리는 윤건영 전 국정기획상황실장은 서울 구로을에서 당선됐습니다.

자객으로 불린 통합당 김용태 의원을 큰 표 차이로 꺾었습니다.

[윤건영/21대 총선 당선자 (서울 구로을) : 당정청이 혼연의 힘을 합쳐서 당면해있는 위기를 극복하는데 힘을 보태는 게 맞다고 생각합니다.]

윤영찬 전 국민소통수석도 경기 성남중원에서 통합당 4선 중진 신상진 의원을 크게 이겼습니다.

정태호 전 일자리수석, 한병도 전 정무수석, 이용선 전 시민사회수석 등 수석비서관 출신 민주당 후보들도 줄줄이 당선자가 됐습니다.

비서관 출신으로 민주당 후보로 출마한 김영배 전 민정비서관, 민형배 전 사회정책비서관, 진성준 전 정무기획비서관도 오늘(16일) 새벽 당선을 확정 지었습니다.

반면 박수현 전 대변인과 조한기 전 제1부속비서관은 낙선했습니다.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2번으로 나섰던 최강욱 전 공직기강비서관은 당선권에 있지만,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은 당 득표율이 예상보다 낮은 걸로 집계되고 있어, 국회 입성이 좌절될 가능성이 큽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