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與 180석 확보' 전례 없는 압승…견제보다 안정 택했다

'與 180석 확보' 전례 없는 압승…견제보다 안정 택했다

권지윤 기자 legend8169@sbs.co.kr

작성 2020.04.16 07:27 수정 2020.04.16 08: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21대 국회 전체 300석 가운데 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이 180석을 얻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두 당을 하나의 당으로 볼 경우 87년 개헌 이후 한 정당이 얻은 최다 의석입니다. 통합당은 103석 안팎에 그칠 것으로 집계돼, 그야말로 집권여당의 독주 체제가 시작됐습니다.

보도에 권지윤 기자입니다.

<기자>

전국 253개 지역구 가운데 이 시간 현재, 민주당은 163석, 통합당 84석, 정의당 1석, 무소속 5석을 확보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비례대표는 현재, 통합당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이 19석, 민주당 위성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이 17석, 정의당 5석, 국민의당 3석, 열린민주당 3석을 확보할 것으로 잠정 집계됐습니다.

민주당은 더시민의 비례 의석을 합쳐 180석 압승을 거둘 것으로 보입니다.

4년 전 20대 총선의 123석을 훌쩍 뛰어넘는 겁니다.

민주당과 더시민이 사실상 한 정당인 셈이라, 특정 정당의 180석은 이른바 '87년 체제' 이래 가장 많은 의석수입니다.

지난 2004년 17대 총선 이후 16년 만에 단독 과반 의석도 확보했고, 국회 패스트트랙 가동 요건인 전체 의석의 5분의 3, 즉 180석을 확보해 독자적인 법안 처리도 가능하게 됐습니다.

반면, 통합당은 미한당 비례 의석을 합쳐 103석 안팎에 그칠 것으로 보입니다.

민주당은 4년 전 총선, 3년 전 대선, 2년 전 지방선거에 이어 이번 총선까지 네 번 연속 전국 단위 선거 승리라는 기록도 세웠습니다.

이에 따라 여권은 정국 주도권을 쥐게 됐고, 문재인 정부는 남은 2년 동안 안정적인 국정 운영 기반을 마련하게 됐습니다.

이번 총선에서는 지역구 당선자를 낸 정당은 민주당과 통합당 외에 정의당 1석뿐으로, 21대 국회에서 다당제는 크게 위축되고, 양당 구도는 더욱 공고화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