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300만 온라인 개학 코앞인데…접속 먹통에 우려↑

송인호 기자 songster@sbs.co.kr

작성 2020.04.15 02: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미 개학한 고3과 중3을 제외한 나머지 중고생과 초등학교 고학년 학생 300만 명이 내일(16일) 원격 수업으로 새 학기를 시작합니다. 그런데 인터넷 접속이 아직도 잘 안 돼서 초반에 적잖은 혼란이 예상됩니다.

송인호 기자입니다.

<기자>

교육부 산하 한국교육학술정보원이 운영하는 'e학습터'입니다.

선생님들이 원격 수업에 필요한 자료를 올려놓는 곳입니다.

그런데 오전 9시부터 24만여 명의 학생들이 이 사이트에 동시 접속하면서 오전 내내 오류가 이어졌습니다.

[e학습터 이용 초등학생 : 로그인을 누르면 한 2~3분 정도 화면이 정지되면서 서버가 종료되었다는 페이지로 자꾸 넘어갔어요.]

그제 접속 장애가 발생한 EBS 온라인클래스도 오전 9시 45분부터 1시간가량 접속이 또 지연됐습니다.

원격 수업용 학습관리시스템에 장애가 잇따르자 일부 학교에서는 온라인 2차 개학 당일의 혼란을 막기 위해 안내 영상까지 만들었습니다.

[김포 가현초등학교 유튜브 영상 : 접속이 안 되거나 컴퓨터가 고장나도 너무 걱정하지는 마세요. e학습터에 있는 오늘의 수업을 7일 이내에 100% 학습하면 출석으로 인정됩니다.]

[초등학교 교사 : 오전 내내 안 열려서 민원 전화가 폭주했어요. '저희 아이 접속 못해서 울고 있다'부터 시작해서. 16일 이런 현상이 안 일어나라는 법은 없으니까.]

교육부는 초등생의 경우 e학습터를, 중고등학생은 EBS온라인클래스를 이용하도록 해 접속을 분산한다는 방침이지만, 내일 대규모 온라인 개학을 앞두고 현장의 우려는 커지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