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박형준 "고민정 당선 시 재난지원금?…국모하사금이냐"

박형준 "고민정 당선 시 재난지원금?…국모하사금이냐"

이기성 기자

작성 2020.04.14 10: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박형준 "고민정 당선 시 재난지원금?…국모하사금이냐"
미래통합당 박형준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은 14일 '고민정 후보가 당선되면 국민 모두에게 재난지원금을 주겠다'는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의 발언을 "국민 혈세를 이용한 추악한 매표행위"라고 비난했습니다.

박 공동선대위원장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연달아 출연, "이 원내대표의 발언은 역대급 망언"이라며 이같이 주장했습니다.

박 공동선대위원장은 "재난지원금을 받으려면 표를 팔고 구걸해야 하는 것이냐. 재난지원금이 '국모 하사금'이 아니잖느냐"라며 "선거 당선에 국민 세금을 거는 것이잖느냐"라고 했습니다.

또한 "이런 것들을 용인한다면, 차라리 모두 당선되면 국민에게 집 한 채씩 주는 게 어떻겠냐"라며 "코로나(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재난을 교묘하게 관권선거로 이용하려는 행동에 대해 국민들이 엄정하게 평가해주셔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전날 서울 광진을 고민정 후보 지원 유세에서 "고민정 후보를 당선시켜주면 저와 민주당은 100% 국민 모두에게 긴급재난지원금을 드리기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상대방인 통합당 오세훈 후보는 페이스북에서 "국민 세금이 여당 원내대표 마음대로 주는 선물 보따리이냐"라고 반발했습니다.

박 공동선대위원장은 '부모님이나 어르신들이 2번 후보에게 마음이 있다면 투표를 안 하도록 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는 선거운동 행동강령이 자신의 선거캠프 오픈 대화방에 올라와 논란을 빚은 민주당 강남병 김한규 후보를 공직선거법상 선거자유방해와 선거범죄선동 혐의로 이날 고발한다고 밝혔습니다 '성 비하' 팟캐스트 방송 출연한 경기 안산 단원을 민주당 김남국 후보에 대해서는 "마치 별것 아니라는 것처럼 거꾸로 '네거티브다'라며 역공을 취하는, 잘못하고도 인정하지 않는 게 이 정권 사람들 가장 큰 문제"라고 비난했습니다.

한편, 김 공동선대위원장은 현재 판세상 통합당이 100석도 승리하기 어렵다고 한 전날 발언에 대해 "제가 엄살을 잘 못 하는 사람이다. 전국적으로 50군데 이상이 치열한 접전지인데, 지난주 예기치 못한 파동으로 기세가 주춤하거나 꺾이고 있어서 대단히 위험하다"고 했습니다.

그는 '세월호 텐트 막말'로 제명된 경기 부천병 차명진 후보를 원인으로 지목하며 차 후보의 재심 청구는 받아들여지지 않을 것이라 언급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