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러시아 코로나19 신규확진 2천500명 넘어…"누적 1만8천328명"

러시아 코로나19 신규확진 2천500명 넘어…"누적 1만8천328명"

이기성 기자

작성 2020.04.14 06: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러시아 코로나19 신규확진 2천500명 넘어…"누적 1만8천328명"
러시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13일(현지시간) 2천500명대를 넘어섰습니다.

감염자 급증세 속에 전체 누적 확진자도 1만8천명 선을 넘었습니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 정부의 코로나19 유입 및 확산방지 대책본부는 이날 "지난 하루 동안 모스크바를 포함한 62개 지역에서 2천558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면서 "전체 누적 확진자가 1만8천328명으로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수도 모스크바에서만 1천355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오면서 누적 감염자가 1만1천513명으로 증가했습니다.

이밖에 모스크바 외곽 모스크바주에서 495명, 제2도시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121명의 추가 확진자가 보고되면서, 두 지역의 누적 감염자 수도 각각 1천855명, 678명으로 늘었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도 하루 사이 18명이 추가되면서 모두 148명으로 늘어났습니다.

정부 대책본부는 지금까지 확진자 가운데 1천470명이 완치됐으며, 전체 검진검사 건수는 130만 건으로 늘었다고 전했습니다.

보건당국이 검진 시설을 계속 확대하면서 하루 검진 건수는 10만명 수준에 이르렀습니다.

러시아에서 확진자가 급증세를 보이는 것은 하루 검진 건수가 크게 늘면서 발병자가 대규모로 확인되고 있고, 해외 유입 감염자를 통한 2차 전파가 확산하고 있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이날 모스크바 외곽 관저에서 화상회의 형식으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정부대책 회의를 주재하면서 "상황이 매일 바뀌고 있다. 유감스럽게도 확진자 수가 늘어가고 있고 중증 환자 수도 점점 더 많아지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향후 몇주가 결정적 시기가 될 것"이라며 당국에 모든 상황을 고려한 효율적 대처를 주문했습니다.

그러면서 필요하면 코로나19와의 싸움에 군 자산을 투입할 수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미하일 무라슈코 보건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러시아 회사가 코로나19 치료약을 개발했으며 10~12일쯤 뒤에 임상시험에 들어갈 것이라고 소개했습니다.

무라슈코는 이 약이 이미 여러 나라에서 시험된 것으로 러시아가 유사한 치료약 시제품을 만들어 임상시험을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그는 그러나 구체적 약품명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러시아 전문가들은 이미 개발된 여러 종류의 전염병 치료제들을 코로나19에 적용하는 치료법들을 시험하고 있습니다.

러시아 정부는 코로나19 급증세에 대응하기 위해 강도 높은 방역 조치를 취하고 있습니다.

푸틴 대통령의 명령으로 지난달 말 도입된 유급 휴무가 4월 30일 시한으로 시행되고 있으며, 모스크바시를 비롯한 대다수 지방정부가 5월 1일까지 전 주민 자가격리 조치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미 육·해·공 국경을 모두 차단한 러시아 당국은 해외 체류 자국민이 대거 귀국하면서 전염병 유입 전파가 확산하는 것을 막기 위해 자국민 귀국 인원을 통제하고 있습니다.

발병자가 집중된 모스크바시는 주민 이동 제한을 강화하기 위해 15일부터 차량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통행증 제도를 도입한다고 밝혔습니다.

필수 사업체로 지정돼 출근하는 경우나 급하게 병원에 가는 경우 등을 포함해 불가피하게 차량을 이용해 이동하려면 사전에 시정부 사이트에서 신상, 이동 목적 등을 등록한 뒤 식별코드가 적힌 디지털 통행증을 발급받아 휴대해야만 합니다.

통행증 없이 이동하다 단속에 걸리면 범칙금 등의 행정처분을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