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휴업 업종 발표에 사흘 허비…도쿄 도지사도 뿔났다

유성재 기자 venia@sbs.co.kr

작성 2020.04.10 20:41 수정 2020.04.10 22: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일본에서는 이틀 연속 500명 넘는 신규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도쿄 도는 정부의 긴급사태 발령 사흘이 지나서야 휴업을 요청할 업종을 발표했습니다. 조치를 더 빨리 내놨어야 했다, 더 많은 업종이 휴업해야 하는 것 아니냐 하며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도쿄 유성재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기자>

도쿄 도가 오늘(10일) 긴급사태 발령 사흘 만에 다음 달 6일까지 휴업을 요청할 업종을 발표했습니다.

유흥 시설과 대학, 입시학원 등 교육 시설, 체육 시설과 극장 같은 다중이용시설이 우선 대상입니다.

술집을 포함한 음식점은 저녁 8시에 문을 닫아달라고 했습니다.

지정을 놓고 중앙 정부와 줄다리기를 벌인 이발소와 미용실, 가정용품 매장 등은 휴업을 요청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정부 의견에 따른 건데 고이케 도지사는 불만을 숨기지 않았습니다.고이케 도쿄 도지사[고이케/도쿄 도지사 : (정부 말대로) 상황을 보면서 대상을 넓히는 게 아니라, 일단 넓게 지정하고 점차 줄여가는 게 일반적인 위기관리 아닙니까?]

하루하루 확산세는 심상치 않은데 긴급사태 후속 조치가 사흘 만에 나오면서 그만큼 대응이 늦어지게 됐다는 비판이 나왔습니다.

전문가들은 경제 타격을 우려한 정부가 지자체의 발목을 잡았다고 분석합니다.

[오사와/지바과학대 위기관리학부 교수 : 무엇을 위한 비상사태 선언인지, 사고방식이 정부와 지자체 간에 차이가 있었습니다. 이 일로 만약 (감염이) 확산한다면 정부에 큰 책임이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도쿄에서는 오늘도 189명의 감염이 확인되면서 가장 많은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긴급사태 선언의 효과가 나타날 때까지 감염 폭발의 위기감은 사라지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취재 : 한철민, 영상편집 : 오노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