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마스크 못 쓰게 했다"…밀라노 요양원서 110여 명 사망

김경희 기자 kyung@sbs.co.kr

작성 2020.04.10 20:38 수정 2020.04.10 22: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유럽 상황도 알아봅니다. 이탈리아에서는 요양원 한 곳에서 한 달 남짓한 기간 100명 넘게 숨져 당국이 긴급 조사에 나섰습니다. 중환자실에서 치료받았던 영국의 존슨 총리는 일반 병실로 옮겨졌습니다. 

김경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이탈리아 밀라노의 한 대형 요양원입니다.

1천 명이 거주하는 이곳에서 지난 3월 70여 명이 사망한 데 이어 이달 들어서도 40여 명이 숨진 걸로 나타났습니다.

한 간호사는 언론 인터뷰에서 "공포감을 준다며 마스크를 쓰지 못하게 했고, 손 소독제가 아닌 맹물로 씼었다"면서 코로나19 집단 감염 가능성을 제기했습니다. 

사인은 모두 폐렴으로 보고됐는데, 이탈리아 보건부는 역학조사에 들어갔습니다. 

이탈리아의 신규 확진자와 사망자는 다시 증가세로 돌아서면서 확진자 대비 사망자 비율, 즉 치명률이 12.7%에 달했습니다. 

[페데리코 데 루카/코로나19 감염 의사 : 의료진에게 가능한 많은 보호장구를 주세요. 의료진은 죽음과 맞닿은 위험에 노출돼 있습니다.]

이탈리아 정부는 오는 13일, 즉 부활절 다음날까지인 전국 봉쇄 조치를 최소한 2주일 더 연장하는 걸 검토 중입니다. 

독일과 스페인 정부도 부활절 연휴가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고 국민들에게 집에 머물러 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존슨 총리 호전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던 영국의 존슨 총리는 상태가 호전되면서 사흘 만에 일반 병실로 옮겨졌습니다. 

총리 대행 업무를 맡은 라브 외무장관은 의료진과 지원인력들을 위한 박수 행사에 동참했고, 런던의 랜드 마크인 '런던아이'를 비롯해 주요 명소들도 보건 당국의 상징색인 파란 조명을 밝혀 감사의 뜻을 전했습니다. 

(영상편집 : 조무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