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아 텔루라이드 '세계 올해의 자동차' 수상…한국 브랜드 최초

정다은 기자 dan@sbs.co.kr

작성 2020.04.09 18: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텔루라이드 (사진=기아차 제공, 연합뉴스)기아자동차가 '2020 월드카 어워즈'에서 텔루라이드와 쏘울 전기차로 2관왕에 올랐습니다.

현지시간으로 8일 발표된 '2020 월드카 어워즈'에서 텔루라이드가 '2020 세계 올해의 자동차'로, 쏘울 EV가 '2020 세계 도심형 자동차'로 선정됐습니다.

한국 자동차 브랜드 중에선 첫 수상입니다.

월드카 어워즈는 캐나다 토론토에 주최 본부를 둔 자동차 시상식으로 2004년 출범했습니다.

한국, 미국, 중국, 일본, 인도 등 24개국의 자동차 전문기자 86명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이 비밀 투표로 수상작을 선정합니다.

'북미 올해의 자동차'와 '유럽 올해의 자동차'와 함께 세계 3대 자동차 상으로 꼽힙니다.

지난해 현대차 넥쏘와 기아차 쏘울이 '세계 친환경 자동차'와 '세계 도심형 자동차' 부문에서 최종 후보로 지명됐다가 미끄러졌습니다.

텔루라이드는 미국 조지아 공장에서 생산되는 북미 전용 SUV로 작년 2월 출시된 후 올해 3월까지 7만 5천430대가 판매됐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