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 평창 세계태권도한마당 내년으로 연기…코로나19 여파

하성룡 기자 hahahoho@sbs.co.kr

작성 2020.04.09 16: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2020 평창 세계태권도한마당 내년으로 연기…코로나19 여파
▲ 지난해 평창에서 열렸던 '2019 평창 세계태권도한마당' 모습

2020 평창 세계태권도한마당이 코로나19 여파로 내년으로 연기됐습니다.

국기원은 평창군과 협의해 오는 7월 개최할 예정이었던 세계태권도한마당을 연기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국기원은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참가자와 관중의 안전을 고려한 조치"라고 설명했습니다.

올해 한마당은 7월 10일부터 14일까지 닷새간 평창돔에서 세계 50여 개국, 5천여 명의 태권도 가족이 참가한 가운데 열릴 예정이었습니다.

1992년 시작된 한마당은 2002년 국기원 수뇌부 공백으로 한 차례 개최하지 못한 적이 있지만 질병 확산 우려로 연기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국기원과 평창군은 지난 2월 한마당의 성공 개최를 위한 공동협약을 체결한 뒤 코로나19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가능한 조치를 검토해왔습니다.

연기된 올해 한마당은 내년 7월쯤 개최하기로 하고 세부 일정은 추후 논의할 계획입니다.

(사진=국기원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