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중국 최근 신규 코로나19 감염자 68%가 '무증상'

중국 최근 신규 코로나19 감염자 68%가 '무증상'

김경희 기자 kyung@sbs.co.kr

작성 2020.04.09 13: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중국 최근 신규 코로나19 감염자 68%가 무증상
최근 중국에서 새로 발생한 코로나 19 환자의 3분의 2가량이 무증상 감염자로 집계돼 이를 경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집계 결과 지난달 31일부터 8일 동안 보고된 신규 감염자 885명의 68%인 601명이 발열이나 기침 등 코로나19 증상이 없는 감염자였습니다.

이 가운데 절반 가까운 279명이 코로나19 발원지인 후베이 성에서 보고됐습니다.

무증상 감염자 통계는 지난달 31일부터 발표됐지만, 이는 확진자 통계에는 포함되지 않습니다.

중국 보건 당국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오더라도 발열, 기침 등의 증상이나 폐 이상이 없으면 확진자로 집계하지 않습니다.

우한대 중난병원 양중 교수는 우한 봉쇄령이 해제되면서 '침묵의 운반자'로 불리는 무증상 감염자가 불러올 위험에 대해 경고했습니다.

양중 교수는 관영 인민일보 산하 건강시보와의 인터뷰에서 "우한에서만 1만∼2만 명의 무증상 감염자가 발생했을 것"이라며 "무증상 감염자도 결국 코로나19를 전염시키므로 경계를 늦추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