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사방' 관리 18세 공범 '부따' 구속 심사 출석

원종진 기자 bell@sbs.co.kr

작성 2020.04.09 11:27 수정 2020.04.09 14: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박사방 관리 18세 공범 부따 구속 심사 출석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의 공범인 18살 A씨가 오늘(9일) 구속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했습니다.

서울중앙지법 김태균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오늘 오전 10시 반부터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는 A씨의 구속영장심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영장실질심사 받으러 가는 중 취재진 질문 받는 조주빈 공범 '부따' (사진=연합뉴스)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리고 나온 A씨는 "조 씨에게 무슨 지시를 받았느냐" "조 씨에게 넘긴 범죄수익이 얼마나 되느냐" 등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지 않고 법정으로 향했습니다.

이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은 그제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A씨는 '부따'라는 대화명을 사용하며 박사방 참여자들을 모집·관리하고, 박사방 등을 통해 얻은 범죄수익금을 조 씨에게 전달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