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명진, 또 '세월호 막말'…김종인 "대국민 사과"

통합당 후보 제명 절차

김수영 기자 swim@sbs.co.kr

작성 2020.04.09 07:15 수정 2020.04.09 08: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번 총선에서도 막말 파문은 빠지지 않고 등장했는데요, 통합당에서는 지난해 세월호 유가족들을 향해 막말을 했던 차명진 후보가 또 다시 막말을 쏟아내 당이 징계 절차에 착수했습니다. 김대호 후보에 이어 제명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수영 기자입니다.

<기자>

미래통합당은 어젯(8일)밤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었습니다.

경기 부천병 지역구에 출마한 차명진 후보가 또 세월호 관련 막말을 해 논란이 커지자 이를 논의하기 위해서입니다.

통합당 최고위는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며 차 후보의 강력한 징계를 위한 당 윤리위원회 개최를 요구했습니다.

통합당은 오늘 차 후보에 대한 윤리위를 열 예정인데, 사실상 제명 절차에 들어간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차 후보는 지역구 후보자 TV 토론회에서 지난해 SNS에 올렸던 세월호 관련 막말을 상대 후보가 문제 삼자 난데없이 부적절한 말을 꺼냈습니다.

[차명진/미래통합당 후보 : 혹시 ○○○ 사건이라고 아세요? ○○○ 사건. 세월호 자원 봉사자와 세월호 유가족이 텐트 안에서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문란한 행위를 했다는 기사를 이미 알고 있습니다.]

통합당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공직 후보자의 입에서 나왔다기에는 도저히 믿을 수 없는 말"이라고 했고, 황교안 대표도 매우 부적절했다며 공식 사과했습니다.

통합당 최고위는 앞서 30, 40대 세대 비하 발언으로 당 윤리위에서 제명이 의결된 서울 관악갑 김대호 후보의 제명도 확정했습니다.

수도권에 출마한 후보들이 잇따라 막말 논란을 일으키면서 김종인 위원장은 오늘 국회에서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열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