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디스코드' 성 착취물 유포자 검거…10명 중 8명 미성년자

'디스코드' 성 착취물 유포자 검거…10명 중 8명 미성년자

조윤하 기자 haha@sbs.co.kr

작성 2020.04.08 02: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아동 성 착취물이 조주빈이 활동한 텔레그램뿐만 아니라, 다른 온라인 메신저에서도 광범위하게 유포된 걸로 드러나고 있습니다. 경찰이 '디스코드'라는 메신저를 통해 성 착취물을 퍼트린 10명을 붙잡았는데 8명이 미성년자였습니다.

조윤하 기자입니다.

<기자>

경찰이 한 남성의 방에 들이닥칩니다. 

[아동 청소년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부분하고 압수수색 영장이 발부된 거예요.]
 
온라인 메신저 '디스코드'에서 아동 청소년 성 착취물을 유포한 대학생 A 씨에 대한 압수수색 장면입니다. 

디스코드는 게임을 즐기는 10대들이 주로 이용하는 메신저로 인터넷 카페와 비슷한 채널을 만들면 여러 이용자가 접속해 콘텐츠를 공유할 수 있습니다. 

경찰이 텔레그램 박사방, n번 방처럼 디스코드를 통해 성 착취물을 유포한 10명을 붙잡았습니다.

A 씨 등 3명은 여러 명이 접속하는 채널에 성 착취물을 유포한 혐의, 7명은 접속자들과 1대 1로 대화하며 1개에 1만 원에서 3만 원을 받고 공유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이 소지한 성 착취물은 1만 6천 건에 이릅니다. 

붙잡힌 10명 가운데 8명이 미성년자였는데 만 12세 촉법소년도 있었습니다. 

[김선겸/경기북부경찰청 사이버수사대장 : 디스코드 내에 박사방에서 확인되는 성 착취물 영상이 일부 확인되는 부분들이 있었고….]

A 씨를 구속하고, 나머지 9명을 입건한 경찰은 또 다른 유포자와 구매자 등 86명을 추적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