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헨티나 프로팀 이끄는 마라도나 "급여 삭감"

김정우 기자 fact8@sbs.co.kr

작성 2020.04.04 16:47 수정 2020.04.04 17: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아르헨티나 프로팀 이끄는 마라도나 "급여 삭감"
자국의 프로팀을 이끌고 있는 아르헨티나 축구의 '전설' 디에고 마라도나가 코로나19 여파에 위기를 겪는 구단을 위해 급여를 삭감하겠단 뜻을 밝혔습니다.

마라도나가 감독을 맡은 힘나시아 구단의 가브리엘 페예그리노 회장은 최근 현지 라디오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마라도나 감독이 급여를 삭감해야 한다면 기꺼이 하겠다는 의사를 전했다"고 말했습니다.

마라도나 감독은 아르헨티나의 동부 부에노스아이레스주 주도인 라플라타를 연고로 둔 힘나시아를 지난해 9월부터 지휘하고 있습니다.

부임 두 달 만에 구단 내 정치적 문제 등을 이유로 돌연 사퇴를 선언했다가 이틀도 안 돼 복귀하기도 했습니다.

힘나시아는 2019-2020시즌 아르헨티나 1부 정규리그에서 24개 팀 중 19위에 그쳤습니다.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