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국 팝스타 핑크 "코로나 확진 판정 받아…100만 달러 기부"

미국 팝스타 핑크 "코로나 확진 판정 받아…100만 달러 기부"

윤영현 기자 yoon@sbs.co.kr

작성 2020.04.04 15: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미국 팝스타 핑크 "코로나 확진 판정 받아…100만 달러 기부"
미국의 팝스타 핑크가 최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2주간의 자가격리 뒤 다시 받은 검사에선 다행히 음성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AP통신에 따르면 핑크는 현지 시간으로 3일 트위터를 통해 2주 전 자신과 세 살배기 아들이 코로나19 증상을 보여 1차 진료기관 검사를 통해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이후 가족과 자택에서 머물며 격리 생활을 해왔고, 며칠 전 재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설명했습니다.

핑크는 코로나19의 심각성을 지적하면서 코로나19가 나이와 건강, 가진 것에 상관없이 모든 이에게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며 자녀와 가족, 친구, 지역사회를 보호하기 위해서라도 광범위한 무료 진단검사가 필요하다고 촉구했습니다.

아울러 매일 최전선에서 코로나19와 싸우는 의료진을 '영웅'이라 치켜세우고 코로나19 관련 구호기금 두 곳에 각각 50만 달러씩 총 100만 달러(약 12억 원)를 기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핑크는 또 "앞으로 2주가 아주 중요하다. 꼭 집에 머물러 달라"며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를 당부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