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은 너무 멀어" 英 조정 랜슬리, 도쿄올림픽 연기에 은퇴

"2021년은 너무 멀어" 英 조정 랜슬리, 도쿄올림픽 연기에 은퇴

윤영현 기자 yoon@sbs.co.kr

작성 2020.04.04 15:29 수정 2020.04.04 15: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2021년은 너무 멀어" 英 조정 랜슬리, 도쿄올림픽 연기에 은퇴
올림픽 2연패를 노렸던 영국 조정 국가대표 톰 랜슬리(35)가 도쿄올림픽이 1년 연기되자 현역 은퇴를 선언했습니다.

랜슬리는 영국 BBC에 "조정 선수로서 내 시간은 끝났다. 20년 동안 2개의 올림픽 메달을 손에 넣은 이후 이제 선수로서 더는 줄 것도, 남은 것도 없다는 걸 깨달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도쿄올림픽이 2021년으로 1년 연기된 것이 내 결정에 결정적인 영향을 줬다"고 설명했습니다.

랜슬리는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8명이 노를 젓는 에이트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자국에서 열린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는 동메달을 획득했습니다.

랜슬리는 도쿄올림픽 조정 에이트에서 올림픽 2연패에 도전한 뒤 은퇴할 계획이었습니다.

하지만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인해 도쿄올림픽이 2021년으로 1년 연기되면서 랜슬리는 은퇴를 결심하게 됐습니다.

그는 "어떤 일에 더는 사랑하는 마음이 생기지 않는다면 모든 것을 쏟아붓기는 불가능하다고 한 친구가 말하더라. 그 말이 옳다고 생각한다"고 했습니다.

랜슬리는 "도쿄올림픽을 위해 내가 가진 모든 것을 다 썼다. 2021년은 내게는 너무 멀리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