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부산 10대 유학생 확진자, 해열제 먹고 공항 통과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20.04.04 13:45 수정 2020.04.04 17: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부산 10대 유학생 확진자, 해열제 먹고 공항 통과
미국에 유학 중인 10대 남성이 인천공항 입국 전 다량의 해열제를 복용해 미국 출국 시 공항 검역은 물론 인천공항 검역대를 무사통과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4일 부산시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확진 판정을 받은 110번 확진자(18세·남성·동래구)가 인천공항으로 입국하기 전 다량의 해열제를 복용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미국 캔자스에서 유학 중이던 110번 확진자는 발열과 근육통 등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는 상태에서 지난달 24일 미국에서 비행기를 타고 귀국길에 올랐습니다.

비행기 탑승 전 해열제를 먹어 항공사 직원이 시행한 발열 체크에 걸리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해열제를 복용한 탓에 지난달 25일 오후 인천공항 입국 때도 검역대를 무사통과했습니다.

인천공항에 마중 나온 아버지 차를 타고 부산 자택까지 이동했지만, 다음 날 오전 보건소에서 진단 검사를 받은 뒤 확진 판정을 받고 당일 밤 부산의료원으로 이송됐습니다.

110번 확진자는 부산시 역학조사 때 스스로 해열제 복용 사실을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코로나19 감염이 의심되는 해외 입국자가 해열제를 복용한 뒤 귀국하면 열이 나지 않아 발열 체크 중심인 공항 검역에서 걸러낼 수 없어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뉴스 픽'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