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EPL 5월 초 재개 무산…안전할 때까지 '무기한 연기'

하성룡 기자 hahahoho@sbs.co.kr

작성 2020.04.04 00: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EPL 5월 초 재개 무산…안전할 때까지 무기한 연기
코로나19로 4월 30일까지 중단했던 프리미어리그가 안전이 보장될 때까지 리그 재개를 무기한 연기했습니다.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은 홈페이지를 통해 "총회에서 5월 초에 리그를 재개하지 않기로 했다"면서 "정부와 보건 당국과 긴밀히 협의해 허가를 받은 뒤 재개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앞서 영국 일부 언론이 시즌 조기 종료나 취소 등을 전망했지만 리그 사무국은 무기한 연기를 선택하며 끝까지 시즌을 치르겠단 의지를 내비쳤습니다.

리그 사무국은 리그를 조기 종료할 경우 1조 원이 넘는 천문학적인 중계권료를 중계권사에 지불해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리그 총회는 또 프리미어리그 구단들의 리그 중단 장기화에 따른 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해 선수들과 임금 30% 삭감을 상의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