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외무상, 韓 진단키트 '독도' 청원에 "일본 고유 영토" 망언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20.04.03 15:22 수정 2020.04.03 17: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日 외무상, 韓 진단키트 독도 청원에 "일본 고유 영토" 망언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은 3일 수출용 코로나19 진단키트의 이름을 '독도'로 하자는 청와대 국민청원과 관련해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는 일본의 고유 영토라는 망언을 했습니다.

모테기 외무상은 이날 중의원 외무위원회에서 한국산 진단키트의 명칭을 독도로 하자는 청원이 청와대에 접수됐다고 자민당 의원이 지적하자 "다케시마는 역사적 사실에 비춰봐도, 국제법적으로도 우리나라의 고유 영토라는 것에 근거해 냉정하고 의연하게 대응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한국 정부에 대해 외교 루트를 통해 이 건에 대해 적절한 대응을 제의했다"고 말했습니다.

모테기 외무상은 "앞으로 동향을 주시하겠다"면서 "지금 국제사회가 협력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을 이겨내야 하는 상황에서 다른 안건으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관련 국제적 협력에 균열을 일으켜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는 "개인적으로 '독도'라는 말을 좋아하지 않는다"는 발언도 했습니다.

모테기 외무상은 지난 1월 20일 국회 연설에서도 "다케시마는 역사적 사실에 비춰봐도, 국제법상으로도 일본의 고유 영토"라는 망언을 했습니다.

자민당의 나카소네 야스타카 의원은 관련 질의 중 청와대 홈페이지에 접수한 청원에 지난달 30일 시점에서 32만 명이 찬성하고 있다고 소개하면서 "한국이 불법 점거하고 있는 일본 고유 영토, 시마네현 다케시마의 한국 명칭과 관련한 일련의 움직임은 일본으로선 당연히 간과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나카소네 의원은 1980년대 총리를 지낸 일본의 대표적인 우익 정치인인 나카소네 야스히로(1918~2019)의 손자입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