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라임 펀드 투자처 봤더니…'회수 불능' 상당수

배준우 기자 gate@sbs.co.kr

작성 2020.04.02 20:46 수정 2020.04.02 22: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다음은 라임자산운용 수사 속보 살펴보겠습니다. 투자자들에게 1조 원 넘는 피해를 준 라임이 구체적으로 어디에 투자해서 그렇게 큰 손실이 난 것인지 그동안 사업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SBS가 회계법인이 작성한 실사 보고서 내용을 입수해서 살펴봤더니 부실한 투자처가 수두룩했습니다.

배준우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기자>

금융감독원이 국회에 제출한 라임 펀드들에 대한 삼일회계법인 실사 보고서 내용입니다.

플루토 FI D-1호와 테티스 2호 등 2개의 펀드에 딸린 대부분의 사업 관련 펀드들이 최하위 C 등급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C 등급은 기초자산이나 사업 현황 등을 고려할 때 '회수 불능'인 상태를 말합니다.

SBS가 확보한 사업 리스트엔 기존에 알려진 캄보디아와 필리핀 리조트 외에도, 경기 파주의 실내 스튜디오 건설 사업과 광주 동구 복합시설단지, 서울 마포와 광진구 등 사업부지와 해외 맥주업체 사업 등이 포함됐습니다.

그런데 이 사업들의 추진 과정을 실사한 결과 인허가가 나지 않았거나, 개발이나 사업이 중단됐으며, 심지어 계약금조차 지급되지 않는 등 사업성이 의심되는 투자가 대부분이었습니다.

검찰은 이 실사 보고서를 토대로 라임 펀드 투자 과정의 불법성을 확인하고 있습니다.

특히 국내 부동산 사업들의 시행사 역할을 주로 한 '메트로폴리탄'이라는 회사가 라임 관련 자금을 빼돌리는 창구로 활용됐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곽상도/미래통합당 의원 : 1조 6천억 원이 부실하고 불확실한데 투자돼서 증발했는데 금융당국의 감시체계가 제대로 작동했는지 의문입니다. 메트로폴리탄에 투자한 돈의 종착지도 검찰이 밝혀야 합니다.]

검찰은 또 금융당국이 라임 펀드의 이러한 비정상적인 투자 과정을 묵인하거나 사실상 방치했는지 확인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설민환, 영상편집 : 김종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