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1위' 주택은 이건희 회장 한남동 자택…공시가 400억 넘어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04.02 14: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전국 1위 주택은 이건희 회장 한남동 자택…공시가 400억 넘어
전국 개별 단독주택의 공시 예정가격이 최근 지방자치단체별로 공개된 가운데 가장 비싼 집인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서울 용산구 한남동 자택의 공시가격이 올해 400억 원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울 부동산정보조회시스템에 따르면 단독주택 역대 1위인 이 회장의 한남동 자택(1천245.1㎡) 공시가는 작년 398억 원에서 올해 408억5천만 원으로 2.6% 오를 예정입니다.

공시 예정가격 열람 기간은 지난달 19일부터 이달 8일까지입니다.

이후 이의신청 접수 등을 거쳐 최종 공시가격이 결정됩니다.

이 집은 작년 고가 표준단독주택 공시가격이 50% 이상 폭등할 때 비슷한 폭(52.4%)으로 오른 바 있습니다.

올해에는 작년 많이 오른 한남동 등지의 표준단독주택 가격 상승률이 1∼2%대에 그친 바 있는데, 주변의 개별 단독주택이 표준단독주택을 기준으로 가격이 조정되기에 이와 비슷한 정도로 상승폭이 현저히 꺾인 셈입니다.

전국의 모든 단독주택의 공시가격을 지자체가 산정할 수 없기에 한국감정원이 22만 채의 표본단독주택을 뽑아 가격을 정하면 지자체가 이를 참고로 주변 개별 단독주택의 공시가격을 정합니다.

두번째로 비싼 집도 이태원동의 이 회장 소유 주택(3천422.9㎡)으로 작년 338억 원에서 올해 342억 원으로 1.2% 오릅니다.

3위는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의 한남동 주택(2천604.7㎡)으로 279억 원에서 287억4천만 원으로 3.0% 오르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앞서 올해 표준단독주택 공시가격이 발표됐을 때 이 회장의 또다른 한남동 자택(2천861.8㎡)은 작년 270억 원에서 올해 277억1천만 원으로 2.6% 오른 바 있습니다.

이 주택은 표준단독 중에서 가장 비싼 주택입니다.

한남동의 정몽구 현대차 회장 자택(950.7㎡)은 109억 원에서 113억2천만 원으로 3.9% 오르고,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소유한 집(2천49.2㎡)은 271억 원에서 279억 원으로 2.9% 오를 예정입니다.

역대 대통령 자택 중에서는 전두환 전 대통령의 연희동 집이 10% 넘게 오르며 상승폭이 가장 컸습니다.

연희동 자택 본채(419.5㎡)는 작년 27억5천만 원에서 올해 30억3천700만 원으로 10.4% 오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별채(257.5㎡)는 10억3천만 원에서 11억4천500만 원으로 11.2% 상승할 예정입니다.

현재 연희동 집은 본채는 전씨 부인 이순자 씨가, 별채는 셋째 며느리 이윤혜 씨가 나눠 소유하고 있습니다.

전 씨 집의 공시가격 상승률은 서대문구의 표준단독주택 평균 변동률(7.1%)을 상회했습니다.

이웃사촌인 노태우 전 대통령의 집(349.0㎡)은 14억3천만 원에서 15억5천만 원으로 8.4% 올랐습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논현동 자택(1천299.1㎡)은 97억1천만 원에서 101억6천만 원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의 내곡동 자택(570.6㎡)은 14억 원에서 14억6천400만 원으로 각각 4.6% 오릅니다.

검찰이 2018년 이 전 대통령을 기소하면서 그의 뇌물 혐의액 111억 원을 추징하기 위해 논현동 자택 등에 가압류를 걸어놓았는데, 집의 공시가격이 추징액수에 근접하고 있습니다.

이 전 대통령도 재판 때 자신의 재산은 논현동 집 한채가 전부라고 주장해 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