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이라던 김재중, 알고보니 만우절 거짓말…"처벌 달게 받겠다"

SBS 뉴스

작성 2020.04.01 16: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코로나19 확진이라던 김재중, 알고보니 만우절 거짓말…"처벌 달게 받겠다"
코로나19 확진을 받아 병원에 입원 중이라던 김재중이 이 모든 게 경각심을 위한 만우절 거짓말이었다고 밝혔다.

김재중은 1일 자신의 SNS에 "저는 코로나19호 바이러스에 감염됐습니다. 정부로부터, 주변으로부터 주의받은 모든 것들을 무시한 채 생활한 저의 부주의였습니다"라며 자신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병원에서 입원 치료 중임을 알리는 글을 올렸다.

이에 연예계는 발칵 뒤집혔다. 해외 연예인의 코로나19 확진과 사망 소식이 전해지곤 했지만, 아직 국내 연예인 중 코로나19에 걸린 경우가 없었기 때문. 김재중이 코로나19에 걸렸다면 이는 국내 연예인 중 최초라 이목이 집중됐다.

이와 관련해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확인 절차에 들어갔다. 김재중이 현재 일본 스케줄로 일본에 머물고 있는지라, 확인 작업은 더디게 진행됐다. 그 사이 김재중의 이름은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순위 1위에 오르며 대중의 뜨거운 관심이 이어졌다.

그런데 김재중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며 올렸던 글은 곧 수정됐다. 김재중은 수정 글을 통해 자신의 코로나19 감염 고백은 거짓이었다고 밝혔다.

김재중은 수정 글에서 " 주변의 사랑하는 사람. 소중한 나의 누군가가 바이러스에 감염되었다? 너무 가슴 아픈 일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 몰라라.. 나는 아니겠지 하고 무방비 상태로 거리를 활보하고 생활하는 너무 많은 사람들로 인해 내 가족 지인들이 아플까 봐 너무 걱정되는 마음. 나 자신과 내 주변은 안전하겠지 라는 착각이 나와 주변에 모든 것을 아프게 할 수 있습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현재 저의 가까운 지인, 관계자분들도 바이러스 감염자가 늘어가고 있습니다. 절대 먼 곳의 이야기가 아닙니다. 부주의로 인한 슬픈 예감이 현실이 되었을 때 그땐 눈물 씻어내고 끝날 일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라며 "현시점의 경각심. 마음에 새기고 새깁시다"라고 말했다.

김재중은 "만우절 농담으로 상당히 지나치긴 하지만 짧은 시간 안에 많은 분들이 걱정해 주셨습니다"라며 이 모든 게 만우절 거짓말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이 글로 인해 받을 모든 처벌 달게 받겠습니다. 모두가 건강하시길 바랍니다"라며 이번 거짓말 사태로 처벌을 받게 된다면 기꺼이 받겠다는 뜻까지 전했다.

김재중의 역대급 거짓말에 네티즌은 공분했다. 네티즌들은 "이 시국에 코로나로 장난치다니", "제정신이냐", "이건 선을 넘었다", "경솔해도 너무 경솔했다"며 비난 의견을 쏟아냈다.

(SBS funE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