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석 부르기부터 곤혹…'준비 안 된 원격수업' 우려

송인호 기자 songster@sbs.co.kr

작성 2020.03.31 20:09 수정 2020.04.01 00: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온라인 개학을 두고도 걱정하는 시선이 많습니다. 가르치는 선생님도 준비가 아직 다 안 됐고 무엇보다 원격 수업하려면 모든 학생들이 스마트 기기라든지 컴퓨터가 다 있어야 하는데 지역별로 학교별로 그 차이가 크다는 것이 문제입니다.

송인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원격수업' 시범학교로 지정된 서울의 한 초등학교.

교사가 출석을 점검하는 데도 오랜 시간이 걸립니다. 토론 같은 쌍방향 수업이 가능할지 의문인 겁니다.

[교사 : 목소리 안 들려? 음소거 푸세요. 답을 해요 답을…]

시범학교인 곳은 그나마 사정이 나은 편으로 대부분 학교에서는 아직 원격수업의 예행연습도 못 했고 데스크 탑 PC로는 어렵다는 반응입니다.

[김현수/서울 영풍초등학교 교사 : (학교) 데스크톱 PC는 웹캠이 필요하니까 아무래도…]

아직 무선인터넷망이 없는 초·중학교도 3천6백 곳이 넘습니다.

교사들이 가장 우려하는 건 온라인 학습에 대한 학생들의 적응 문제입니다.

[박동진/가현초등학교 교사 : 자기 주도적 학습능력이 좀 힘들어하는 학생은 오히려 학교 오 는 것보다 교육의 결과가 더 떨어져서 교육 결과의 양극화가 좀 극심해질 것 같다는 부분이…]

학부모들도 걱정입니다.

저학년 자녀가 있는 맞벌이 가정의 경우 원격 수업을 돌봐줄 여유가 없기 때문입니다.

[맞벌이 학부모 : 저학년 애들은 누가 봐줄 사람이 없어요. 그렇다고 할머니, 할아버지들이 할 수도 없는 거고요.]

자녀가 둘 이상인 경우도 고민입니다.

실제로 스마트 기기가 없는 경우가 10가구 중 3가구나 되고, 스마트 기기가 없는 학생도 17만 명 정도로 파악됐습니다.

교육부의 기대와는 다른 현실입니다.

[이성호/중앙대 사범대학 교육학과 교수 : 교사들이 열정과 사명감, 그런 것을 좀 당부드리고 싶고, 행정적이고 재정적인 지원을 즉각적으로 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다 해놓고 있는 것이 (중요합니다.)]

각 학교는 다음 달 1일부터 온라인 수업을 준비에 돌입하고 개학 후 이틀 동안 학생들의 적응 기간을 두기로 했지만 오랜 코로나19 사태 속에도 사전 준비가 부족했다는 우려가 나옵니다.

(영상취재: 장운석, 영상편집: 하성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