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1천400만 가구에 4인 기준 100만 원…내달 2차 추경

지역상품권 및 전자화폐로 지급

화강윤 기자 hwaky@sbs.co.kr

작성 2020.03.30 20:02 수정 2020.03.30 22: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로나19로 어려워진 경제를 살리기 위해서 정부가 전체 70%인 약 1천400만 가구에 긴급재난지원금을 주기로 했습니다. 우리나라 전체 가구를 돈을 많이 버는 순서대로 쭉 정리했을 때 앞에서 30%를 뺀 나머지 모든 가구에 4인 기준으로 100만 원씩 준다는 것입니다. 다만, 소비를 살리기 위해서 현금이 아니라 지역상품권이나 전자화폐로 지급됩니다.

먼저 오늘(30일) 정부 발표 내용을 화강윤 기자가 정리해드립니다.

<기자>

정부는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전체 가구 중 소득 하위 70%에 해당하는 약 1천400만 가구에 대해 가구원 수별로 재난지원금을 주기로 했습니다.

1인 가구는 40만 원, 2인 가구는 60만 원, 3인 가구는 80만 원, 그리고 4인 이상 가구는 100만 원씩 지원합니다.

일례로 소득 하위 45%이면서 아이가 2명인 4인 가구의 경우, 특별돌봄쿠폰을 자녀 1명당 40만 원씩 받고 건강보험료 감면까지 감안하면 188만 8천 원의 지원을 받게 되는 것입니다.

당초 정부는 소득 하위 50% 가구만 지원하는 방안을 제시했지만, 여당 요구에 범위가 넓어졌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코로나19로 인해 모든 국민이 고통받았고 모든 국민이 함께 방역에 참여했습니다. 모든 국민이 고통과 노력에 대해 보상받을 자격이 있습니다.]

현금을 통장에 넣어주는 방식은 아니고, 지역 소비를 진작하기 위해 각 지방자치단체가 운영 중인 지역상품권이나 전자화폐로 지급합니다.

중앙정부가 지자체와 8:2로 나눠서 정부가 7조 1천억 원가량을 부담하고, 나머지 2조 원을 지자체가 보태 집행하게 됩니다.

정부는 올해 예산에서 코로나19 여파로 집행이 어려운 SOC 사업비 등을 줄여 이번 재난지원금 예산으로 돌리는 2차 추경안을 마련해 다음 달 총선 이후 국회에 제출할 계획입니다.

(영상취재 : 정성화·강윤구, 영상편집 : 최진화)  

▶ 긴급재난지원금 나도 받나?…'건강보험료'에 답 있다
▶ "돈맥경화 막겠다" 효과 기대…'재정 부담' 남은 숙제
▶ "재정 여건 고려하면…" 반대하던 기재부, 찬성 이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