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김종인 지금 보니 맛 간 분 같아…찻잔 속 태풍"

김용태 기자 tai@sbs.co.kr

작성 2020.03.30 10: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박지원 "김종인 지금 보니 맛 간 분 같아…찻잔 속 태풍"
민생당 박지원 의원은 미래통합당에 영입된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을 향해 "호형호제하고 존경했는데, 지금 하는 것을 보니 맛이 간 분 같다"고 비판했습니다.

박 의원은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이) 박근혜 당선시켰다, 문재인 당선시켰다는 것은 둘 다 틀렸다. 그런 언행이 참 아쉽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그는 "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황비어천가'를 부른 사람들을 전면에 배치하고 미래한국당을 창당해 지탄을 받는데, 그 화살을 피해 중도적 경제전문가인 김 대표를 방탄용으로 쓰는 것"이라면서 "여기에 올라탄 사람도 이상하다"고 거듭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 영입은) 찻잔 속의 태풍이고, 별 영향력이 없을 것"이라고 평가 절하했습니다.

김 위원장이 향후 대선에서 황 대표 측에서 역할을 맡을 것이라는 관측과 관련해서는 "'대통령을 다 만들었다'는 소리를 듣기 위해 그쪽도 덜컥 맡을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