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고→중→초' 온라인 개학 검토…이르면 오늘 발표

한지연 기자 jyh@sbs.co.kr

작성 2020.03.30 07: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세 차례 연기 끝에 4월 6일에 하기로 했던 초중고교 개학이 이제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학교 문을 열 때가 아니라는 주장이 힘을 얻고 있죠. 이르면 오늘(30일), 개학을 또 연기할지 아니면 온라인 개학이라도 순차적으로 할지 정부가 발표할 예정입니다.

한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새벽 0시 기준으로 전체 확진자 가운데 만 19세 이하는 총 619명, 전체의 6.5%에 이릅니다.

그나마 개학을 연기했기에 비교적 낮은 수치를 유지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하지만 신규 확진자가 연일 100명 안팎으로, 줄지 않는 상황에서 4월 6일 개학에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정은경/질병관리본부장 : 개학시기와 관련해서는, 아직 까지는 집단 행사나 이런 실내에 밀폐된 집단적인 모임을 하는 것은 위험도가 아직은 있다고 (판단됩니다.)]

이에 따라, 당정은 개학을 추가로 연기하거나, 학생들의 안전과 학습권을 동시에 고려하는 온라인 개학을 적극 검토하고 있습니다.

[조승래/국회 교육위원회 민주당 간사 : 지금 바로 등교하는 것은 어렵지 않겠냐는 의견을 전달했습니다. 원격교육(온라인 개학)을 진행하려면 제대로 된 플랫폼이 무엇보다 필요합니다. (플랫폼) 정비를 1주일 동안 착실히 해 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온라인 개학을 하더라도, 모든 학교를 동시에 시작할지, 아니면, 수능 준비가 급한 고등학교를 시작으로, 중학교, 초등학교 순으로 순차적으로 할지도 따져보고 있습니다.

교육 당국은 논의를 거쳐, 이르면 개학 시기와 방법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