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 사태 주범' 이종필 도피 도운 관계자 2명 영장실질심사 출석

김덕현 기자 dk@sbs.co.kr

작성 2020.03.28 15:44 수정 2020.03.28 22: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라임 사태 주범 이종필 도피 도운 관계자 2명 영장실질심사 출석
라임자산운용 사태' 주범인 이종필 전 부사장의 도피를 도운 것으로 알려진 관계자 2명이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오늘(28일) 법원에 출석했습니다.

범인도피죄로 그제(26일) 검찰에 체포된 한 모 씨와 성 모 씨는 낮 1시 반쯤 서울남부지법에 도착했습니다.

이들은 이 전 부사장과 무슨 관계인지, 도피를 도운 혐의를 인정하는지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고 심문이 열리는 법정으로 향했습니다.

이 전 부사장은 작년 11월 행방을 감췄고 현재까지 도주 중입니다.

당시 이 전 부사장은 코스닥 상장사 리드 경영진의 800억 원대 횡령 혐의에 연루된 것으로 드러나 구속영장이 청구됐지만,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지 않고 잠적했습니다.

이후 검찰이 라임 사태에 대한 수사를 확대하면서 이 전 부사장이 펀드 부실 운영을 주도한 혐의 등을 추가로 포착했지만.

이 전 부사장의 신병은 확보하지 못한 상탭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