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번방 수사, 코로나에 막히나…인터폴 회의 줄줄이 취소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03.28 09:41 수정 2020.03.28 11: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n번방 수사, 코로나에 막히나…인터폴 회의 줄줄이 취소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유행하면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 영상을 제작·유포한 'n번방' 사건 수사마저 차질이 빚어지고 있습니다.

경찰청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열릴 예정이던 인터폴(국제형사경찰기구) 회의가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 인해 줄줄이 무기한 연기됐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박사방'과 'n번방' 등의 범행이 이뤄진 텔레그램을 제대로 수사하려면 국제 공조가 필수"라며 "인터폴 회의에서 각국 수사기관과 텔레그램에 대한 정보를 주고받고 협력하려던 계획이 무산돼 답답한 상황"이라고 전했습니다.

경찰청은 구글, 트위터, 페이스북 등 글로벌 IT 기업과는 이미 협력 체계를 구축해놓았습니다.

이들 기업 본사를 꾸준히 방문해 인맥을 다진 결과 수사에 필요한 자료를 제출받을 수 있는 수준에 이르렀습니다.

하지만 해외 인터넷 메신저인 텔레그램은 사정이 정반대입니다.

텔레그램은 본사와 서버가 정확히 어디에 있는지도 파악되지 않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해외 법 집행기관들에 텔레그램 본사 소재지를 문의했지만, 한결같이 '우리도 모른다'는 대답이 돌아왔다"며 "특정 국가의 경찰이 텔레그램과 공조했다는 첩보가 있어 알아봤지만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고 말했습니다.

일각에서는 텔레그램 본사가 독일에 있다고 추정합니다.
텔레그램 (사진=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하지만 독일 경찰은 '우리도 소재지를 모르지만, 독일에 없다는 사실은 분명하다'고 경찰청에 회신했다고 합니다.

최근에는 텔레그램 일부 서버가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 있을 수 있다는 정보가 입수됐습니다.

'박사방' 사건 등으로 텔레그램에서 이뤄진 성범죄에 대한 국민 분노가 들끓자 경찰청은 UAE 형법까지 연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청은 인터폴 회의가 코로나19로 인해 줄줄이 취소되자 화상회의라도 열자고 건의할 예정입니다.

경찰청 관계자는 "장기적으로는 '텔레그램에서 이뤄지는 각종 불법행위에 대해 텔레그램이 책임 의식을 갖고 수사에 협조해야 한다'는 국제 여론을 조성하려고 한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청은 텔레그램의 협조를 끌어내고자 미국 연방수사국(FBI), 미국 국토안보수사국(HSI) 등과도 협업하고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