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요양병원서 술 취한 60대 흉기 난동…잠자던 환자 숨져

요양병원서 술 취한 60대 흉기 난동…잠자던 환자 숨져

다른 1명은 크게 다쳐

JTV 정원익 기자

작성 2020.03.27 21:18 수정 2020.03.27 22: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전주의 한 요양병원에서 술에 취한 60대 환자가 다른 환자들에게 흉기를 휘둘렀습니다. 1명이 숨지고, 1명이 크게 다쳤습니다.

JTV 정원익 기자입니다.

<기자>

전주에 있는 한 요양병원, 몇몇 병실에 경찰 통제선이 붙었습니다.

오늘(27일) 오전 2시쯤, 62살 A 씨가 복도에서 휠체어를 타고 있던 66살 B 씨에게 갑자기 흉기를 휘둘렀습니다.

술에 취해 소란을 피우다 B 씨가 항의하자 흉기를 꺼내든 것입니다.

[요양병원 관계자 : 술이 어디서 났는가 모르겠어요. 술에 취했다는데. 복도에 있던 사람하고 시비가 붙지 않았나.]

A 씨는 그 뒤 다른 병실로 들어가 혼자 잠을 자던 46살 C 씨를 여러 차례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했습니다.

간호사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A 씨를 붙잡고, B 씨를 다른 병원으로 옮겼습니다.

하지만 숨진 C 씨는 병실을 순회하던 간호사가 사건 발생 2시간 뒤에서야 발견해 경찰에 다시 신고했습니다.

[요양병원 관계자 : 그 방에 혼자 있었거든요. (돌아가신 분이?) 네, 문이 열려있는데 들어가서 어떻게 하고 나왔는지….]

석 달 전 우울증과 수면 장애 등으로 입원한 A 씨는 최근 퇴원을 준비해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A 씨에 대해서는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또 코로나19로 통제가 엄격해진 병원에서 A 씨가 술을 마시고 흉기를 소지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김양호JTV·이동녕 JTV)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