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외교부 당국자 "중국 입국금지 조치, 사전 통보 없어 유감"

외교부 당국자 "중국 입국금지 조치, 사전 통보 없어 유감"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20.03.27 18: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외교부 당국자 "중국 입국금지 조치, 사전 통보 없어 유감"
중국 정부가 어제(26일) 비자·거류허가를 가진 외국인에 대해 입국금지 조치를 한 것과 관련해 한국 측에 사전 통보하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어제 갑작스러운 발표가 있었다"면서 "사전 통보를 받지 못한데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이어 "무엇보다 국민 피해가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노력할 필요가 있다는 기본 인식을 갖고 있다"면서 "상황을 급히 파악할 필요가 있어서 주중대사관, 총영사관에 우리 국민에 어떤 영향이 예상되는지 관련 현지 분석 등을 보고하도록 지시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중국에 장기 거주하는 국민께 당연히 피해, 불편이 초래되기 때문에 그런 상황을 파악하고, 피해가 최소화하도록 노력을 해야 하는데 어떤 방법을 통해 할지는 검토 중"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