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시민당, 봉하마을서 '원팀' 강조…권양숙 "시민 대변" 당부

박하정 기자 parkhj@sbs.co.kr

작성 2020.03.27 17:03 수정 2020.03.27 17: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민주·시민당, 봉하마을서 원팀 강조…권양숙 "시민 대변" 당부
▲ 봉하마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는 더불어시민당 우희종(앞쪽 왼쪽)·최배근 공동대표(오른쪽)와 양정철 민주연구원 원장, 이종걸 의원 등

더불어민주당이 참여하는 비례연합정당인 더불어시민당 지도부와 비례대표 후보들이 국립서울현충원의 고 김대중 전 대통령 묘역과 경남 봉하마을의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했습니다.

특히 봉하마을에는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 민주당 이근형 전략기획위원장, 김성환 당 대표 비서실장 등 민주당 핵심인사들도 나서 힘을 실었습니다.

민주당이 시민당과의 '원팀' 선거운동을 본격화한 가운데 '김대중·노무현 정신'을 바탕으로 한 민주당 계열의 '적통' 비례정당이 시민당이라는 점을 강조하기 위한 행보로 풀이됩니다.

시민당 최배근 공동대표는 노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며 "(노 전 대통령) 당신을 위해서나 문재인 정부를 지키기 위해 민주당과 시민당이 함께 그 길을 나섰다"며 "이번 선거를 승리로서 보답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근형 위원장은 참배 종료 후 기자들과 만나 "시민당 후보들이 우리 당과 그간 특별한 인연이 없었는데 이제 사실상 공동운명체 비슷하게 돼 정치를 어차피 같이하게 된다"라며 "그런 부분을 공유하는 자리 중의 하나"라고 말했습니다.

양정철 원장은 "제가 노 전 대통령을 퇴임 후 돌아가시기 전까지 여기서 모셨다"며 "어느 당이든, 특히 시민당 후보들이 노 전 대통령의 가치나 정신을 잘 새겨 좋은 정치를 했으면 하는 마음으로 안내를 자청했다"고 언급했습니다.

노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는 이날 봉하마을 사저에서 시민당과 민주당 관계자들의 예방을 받고 비례대표 후보들을 격려했습니다.

권 여사는 "노 전 대통령은 퇴임 후 항상 '정치를 바꾸고 역사를 바꾸는 힘은 깨어 있는 시민에게서 나온다'고 강조했는데 여러분 대다수가 그동안 각 분야 전문가이자 깨어 있는 시민이었다가 정치에 첫발을 뗀 것"이라고 말했다고 시민당 비례대표 8번인 정필모 후보가 밝혔습니다.

권 여사는 이어 "부디 초심을 잃지 말고 늘 낮은 곳에서 시민의 마음을 대변해 겸손하고 정의로운 정치를 해주길 기대한다"고 격려했습니다.

또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국민들 걱정이 큰데 선거도 선거지만 이 어려움을 극복하는 데 최선을 다하고 위대한 국민을 믿고 하나 된 힘으로 위기를 극복해 줬으면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권 여사는 또 다른 비례정당 열린민주당에 대한 언급은 아예 하지 않았다고 정 후보가 전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