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 총리 "도쿄 확진자 많아져…대일 비자 제한 당분간 유지 가능성"

정 총리 "도쿄 확진자 많아져…대일 비자 제한 당분간 유지 가능성"

김학휘 기자 hwi@sbs.co.kr

작성 2020.03.27 16: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 총리 "도쿄 확진자 많아져…대일 비자 제한 당분간 유지 가능성"
정세균 국무총리는 일본의 코로나19 확산세와 관련해 최근 도쿄도에서 확진자가 상당히 많이 나왔다며 그런 상황이 지속되면 일본인 무비자 입국 효력 정지 등 조치가 당분간 유지될 가능성이 크다는 뜻을 내비쳤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27일) 오후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클럽 간담회에서 코로나19와 관련해 일본에 취하고 있는 한국 정부의 조치를 연장할 계획이 있는지를 묻는 말에 이 같은 취지로 대답했습니다.

일본은 지난 5일 한국에서 들어오는 입국자에 대해 무비자 입국 금지 등의 조치를 발표했습니다.

이에 한국 정부는 상응 조치의 일환으로 일본에 대해 무비자 입국 금지와 이미 발급된 비자의 효력을 정지한 바 있습니다.

정 총리는 외신 기자들과 질의응답에 앞서 "범국민적 총력 대응의 결과 우리나라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해외 유입 확진자 수를 제외하고 최근 두 자리로 줄어드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정 총리는 "그러나 결코 낙관할 수 없는 상황으로, 코로나19와의 싸움은 더 길어질 수 있다"며 "우리는 방심하지 않고 장기전에 대비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와의 전쟁에 임하는 우리의 자세를 간단하게 설명하자면 신속, 투명, 혁신, 자율이라는 네 단어로 압축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매일 1만 건 이상의 진단 검사를 하면서 신속하게 코로나19를 차단하고 있다"며 "지역의 물리적 봉쇄 없이 사회적 거리 두기와 자가격리, 손 씻기, 마스크 쓰기 등 시민 자율로 코로나19와의 전쟁을 수행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정 총리는 일본 등 더 많은 나라와 통화스와프 협정을 체결할 수 있는지를 묻는 말에 "과거에 오래 지속한 일본과의 통화스와프가 외환 시장에 기여한 바가 크다"면서 "일본과 통화스와프가 이뤄지는 게 옳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습니다.

이어 "일본과의 통화스와프는 일본 측의 입장 때문에 연장되지 않은 것이어서 일본의 입장이 중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한국과 일본은 2016년 8월 통화스와프 체결을 위한 논의를 시작했으나 부산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 설치 문제를 둘러싼 갈등으로 지난해 1월 논의를 중단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