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서울 지하철, 4월 1일부터 밤 12시까지만 열차 운행

서울 지하철, 4월 1일부터 밤 12시까지만 열차 운행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03.27 16:17 수정 2020.03.27 17: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서울 지하철, 4월 1일부터 밤 12시까지만 열차 운행
▲ 서울 시청역 지하철을 통해 출근 중인 시민들 

서울교통공사는 4월 1일 수요일부터 열차 운행을 밤 12시까지만 하기로 했다고 오늘(27일) 밝혔습니다.

영향을 받는 노선은 서울지하철 1∼9호선과 우이신설선입니다.

마지막 열차운행 시간은 노선별, 역사별로 서로 다르며, 변경 시간표는 운영기관 홈페이지, 각 역사 등에 공지될 예정입니다.

서울시 관계자는 "지하철 열차운행 단축에 따른 심야시간대 이동권 확보를 위해 버스 및 택시 등은 현행과 동일하게 운영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서울교통공사는 단축운행을 하게 된 배경에 관해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열차와 역사 내 방역업무량이 최대 14배까지 늘면서 안전점검과 코로나19 방역을 장기간 병행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지속가능한 시민안전 및 방역체계를 확보하고 방역업무 종사자의 휴식을 보장하려는 것"이라며 "추후 코로나19 확산추이와 시민안전 및 방역품질 확보, 대중교통 이용현황을 바탕으로 밤 12시 이후 운행에 대한 재개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