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제주4·3 '외상후 스트레스장애'를 희생자로 첫 인정

제주4·3 '외상후 스트레스장애'를 희생자로 첫 인정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20.03.27 11: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제주4·3 외상후 스트레스장애를 희생자로 첫 인정
제72주년 제주4·3희생자 추념식을 앞두고 외상 후 스트레스장애로 고통받은 후유장애자가 처음으로 정부에서 4·3희생자로 공식 인정받았습니다.

27일 제주도에 따르면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 위원회는 정세균 국무총리(위원장) 주재로 제주4·3중앙위원회를 열어 부친이 희생당하는 장면을 목격한 후 '외상 후 스트레스장애'(트라우마)로 고통받은 송모씨를 처음으로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로 인한 희생자로 인정했습니다.

이번 심의에서는 송씨를 포함해 제주4·3 희생자 90명, 유족 7천606명 등 총 7천696명을 인정했습니다.

이번에 희생자로 인정된 90명은 사망자 34명, 행방불명자 20명, 후유장애자 31명, 수형자 5명입니다.

희생자 90명 중 32명(후유장애자 31명, 수형자 1명)은 생존해 있습니다.

앞서 제주4·3실무위원회는 원희룡 제주도지사(위원장) 주재로 실무위원회를 열어 8천59명에 대해 희생자와 유족으로 결정해달라고 제주4·3중앙위에 신청했습니다.

그러나 신청자 363명(희생자 22명, 유족 341명)은 결정 기준을 충족하지 못해 제주4·3중앙위가 희생자나 유족으로 인정하지 않았습니다.

제주도지사가 위원장으로 있는 제주4·3실무위는 도민 등을 대상으로 제주4·3 희생자 및 유족 신청을 받은 후 기초 조사를 거칩니다.

이후 제주4·3중앙위가 제주4·3실무위의 기초 조사를 거친 희생자 및 유족 신청자를 대상으로 심의를 해 희생자와 유족으로 최종적으로 확정합니다.

이번 제주4·3중앙위의 결정으로 현재까지 9만4천983명이 희생자 및 유족으로 결정됐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