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요양병원 음주 환자, "자는데 조용히 하라"는 말에 흉기 난동…1명 사망·1명 중상

[Pick] 요양병원 음주 환자, "자는데 조용히 하라"는 말에 흉기 난동…1명 사망·1명 중상

한류경 에디터 기자

작성 2020.03.27 11: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요양병원 음주 환자, "자는데 조용히 하라"는 말에 흉기 난동…1명 사망·1명 중상
요양병원에 입원 중이던 60대 환자가 음주 상태로 흉기를 휘둘러 1명이 숨지고 다른 1명이 크게 다쳤습니다.

오늘(27일) 전주덕진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62세 A 씨를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전북 전주의 한 요양병원에 입원 중인 A 씨는 이날 새벽 4시쯤 앞 병실에 입원한 46세 B 씨를 흉기로 찔렀습니다. B 씨는 다른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받던 중 결국 숨졌습니다. A 씨는 또 복도에서 마주친 다른 환자도 공격했고, 이 환자 역시 다른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지만 중태입니다.

A 씨는 간호사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별다른 저항 없이 현행범으로 체포됐으며, 술을 마신 뒤 병실에 들어와 "잠자는데 조용히 하라"는 다른 환자의 말에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조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복도에 설치된 CCTV와 목격자 진술 등을 확보해 정확한 범행 동기와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