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관리본부, 독감 유행주의보 해제…작년보다 12주 일러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20.03.27 09: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질병관리본부, 독감 유행주의보 해제…작년보다 12주 일러
질병관리본부는 2019년 11월 15일 발령했던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를 27일 해제한다고 밝혔습니다.

전년보다 12주나 이르게 독감 주의보가 해제됐습니다.

인플루엔자 표본감시 결과 의사 환자(유사증상환자)가 외래환자 1천 명당 제10주(2020년 3월 1~7일) 3.9명, 제11주(3월 8~14일) 2.9명, 제12주(3월 15~21) 3.2명으로 3주 연속 유행기준보다 낮았습니다.

2019∼2020절기 인플루엔자 유행기준은 외래환자 1천 명당 5.9명이었습니다.

의사 환자는 38℃ 이상의 갑작스러운 발열과 더불어 기침 또는 인후통을 보이는 사람을 말합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의사 환자 수가 3월 이후 3주 연속 유행기준 이하일 때 인플루엔자 자문위원회의 검토를 거쳐 독감 유행주의보를 해제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2019∼2020절기 인플루엔자는 2018∼2019절기와 동일하게 2019년 52주(2019년 12월 22~28) 외래환자 1천 명당 49.8명으로 정점에 도달했습니다.

A형(96% 이상) 인플루엔자가 주로 유행했습니다.

유행주의보 발령 시점(2019년 11월 15일)은 지난 절기와 같지만, 종료 시점(2020년 3월 27일)은 12주 빨라서 이번 절기의 유행 기간은 짧았습니다.

전년(2018∼2019절기)에는 24주차 들어 2019년 6월 21일에 유행주의보가 해제됐습니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인플루엔자 유행은 해제됐지만,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이 계속되는 상황에 대처하고, 각종 감염병 예방을 위해 평소 손 씻기, 기침 예절 실천 등 개인위생수칙을 준수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정 본부장은 "특히 오는 4월 6일 예정인 초·중·고등학교 개학 이후 학생들의 집단생활로 인플루엔자 환자가 증가할 가능성이 있기에 개학 이후 인플루엔자 환자 발생 추이를 예의 주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